'디엠파이어'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디엠파이어'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김선아가 안재욱과 권지우의 방황에 울분을 터뜨린다.

오늘(23일) 방송되는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에서는 홍난희(주세빈 분)로 인해 견고했던 철옹성이 더없이 흔들리며 법복 가족 간의 균열이 더욱 커진다.

한혜률(김선아 분)은 인생에서 1순위로 생각하는 아들 한강백(권지우 분)과 점점 멀어지며 깊은 속앓이를 하게 된다. 홍난희의 죽음 이후로 한강백은 마음의 문을 닫은 채 가족들과의 소통을 거부하고 나선 것. 나근우(안재욱 분)의 외도, 홍난희의 도발, 세간의 관심으로부터 아들을 지키고 말겠다는 한혜률의 다짐은 이전과는 180도 다른 아들의 태도에 무너질 위기에 처한다.

이 화살은 고스란히 나근우에게 향하며 한혜률과 나근우 사이의 싸늘한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크리스마스 펀드 사건에서 비롯된 정·관계, 법조계의 따가운 시선, 자신을 속이고 홍난희와 만난 나근우의 과거, 홍난희의 죽음, 마음을 닫은 아들 등 한혜률은 한꺼번에 닥친 위기에 결국 나근우에게 쌓아둔 독설을 쏟아낸다.

남편을 똑바로 바라본 채 원망 가득한 눈빛을 보내는 한혜률과는 달리 그녀의 눈을 바라보지도 못하고 서 있는 나근우에게서 죄책감과 괴로움을 엿볼 수 있다. 무엇보다 한혜률은 그에게 절대 거절할 수 없는 약속을 제안한다고 해 나근우가 아무것도 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아내와의 약속을 지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10회는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