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사진제공=SBS
'미우새' /사진제공=SBS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신스틸러’ 명품 여배우 오나라가 내숭 없는 솔직 입담으로 큰 웃음을 선사한다.

이날 오나라는 등장부터 남다른 하이텐션으로 분위기를 압도한다. “너무 예쁘다”, “실물이 더 낫네” 등 모(母)벤져스의 외모 칭찬에 “오늘 작정하고 왔어요”라고 받아치며 친화력 갑 면모를 과시한다.

동안 미모를 자랑하는 오나라는 어려보이는 외모 때문에 주변에서 ‘싸가지 없다’, ‘버릇없다’는 말을 자주 듣는다고 고백해 관심을 모은다. 실제로 배우 정만식과 동갑인 오나라는 촬영 현장에서 “만식아~” 라고 부르는 모습에 버릇없게 오빠한테 반말을 한다는 오해를 받은 적도 있다며 동안 고충을 밝힌다.

이어 자취 20년 차 오나라는 집안에 손닿는 곳마다 청소기가 있어야 한다며 깔끔 면모를 공개한다. 그의 청소기 사랑에 ‘미우새’ 공식 청결남 서장훈마저 혀를 내두를 정도. 또한 오나라가 집착하는 물건이 또 있다고 말해 시선을 끈다. 집에 셀 수도 없이 수집하고 있는 것은 물론 마트만 가면 이 코너 앞을 떠나지 못한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고 해 오나라가 중독된 물건이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나라는 이날 22년 째 연애 중인 남자친구 김도훈과의 러브 스토리까지 공개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불러모은다.

오나라의 하이텐션 매력은 오는 23일 오후 9시 5분 방송되는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