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사진제공=MBC
'나혼자산다' /사진제공=MBC


11월의 신부 허니제이가 어머니와 서프라이즈 셀프 웨딩 화보 촬영에 나선다. 허니제이의 예비 남편이자 '러브 파파’는 모녀가 촬영 중인 스튜디오에 급습, 화기애애한 쓰리 샷을 완성한다.

오늘(21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허니제이의 예비 남편이 최초로 공개된다.

허니제이는 어머니와 함께 배속의 아이 ‘러브(태명)’의 배냇저고리 쇼핑에 나선다. 아직은 모든 게 낯선 ‘예비맘’ 허니제이의 리얼한 반응이 몽글몽글한 설렘과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이어 허니제이는 어머니를 모시고 셀프 스튜디오로 향해 모녀 웨딩드레스 화보 촬영에 도전한다. 허니제이 어머니는 과거 자기 말을 기억한 딸의 서프라이즈 선물에 감격해 울먹인다고. 소녀처럼 좋아하는 어머니를 보며 딸의 눈물샘도 터진다. 허니제이의 어머니는 감동을 주는 딸을 보며 “아까워서 시집 어떻게 보내나”라고 해 뭉클함을 자아낸다.

모녀가 나란히 웨딩드레스를 입고 촬영에 집중한 사이, 허니제이의 예비 남편이자 '러브 파파'가 스튜디오를 급습한다. 허니제이의 예비 남편은 뚜렷한 이목구비와 큰 키, 넘치는 다정함을 자랑한다. 허니제이는 예비 남편에 대해 “내가 더 좋은 사람이 되도록 만들어주는 사람”이라며 애정을 드러낸다.

예비 남편은 허니제이의 어머니를 위한 선물과 친필 편지를 준비해 전한다. 특히 친필 편지 속 스윗한 내용은 허니제이 모녀를 펑펑 울린다고. 급기야 허니제이는 “이 나쁜 남자야 여자 둘을 울려”라며 행복해해 부러움을 자아냈다는 후문.

또 허니제이와 예비 남편은 '나 혼자 산다' 시청자와 무지개 회원들에게 정식으로 영상 편지를 남긴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허니제이 모녀의 셀프 웨딩 촬영과 허니제이의 남편 최초 공개는 오늘(2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