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사계' /사진제공=ENA·SBS PLUS
'나솔사계' /사진제공=ENA·SBS PLUS


20일(오늘) 방송되는 ENA(이엔에이)·SBS PLUS ‘나는 SOLO’ 스핀 오프 ‘나는 SOLO :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 11회에서는 ‘성악가’ 1기 영호, ‘조섹츤’ 4기 영수, ‘한량 미생’ 8기 영수의 ‘솔로 민박’ 특집이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이날 태안의 한 민박집에서 만난 ‘나솔 삼총사’ 세 사람은 첫 끼로 라면을 나눠 먹으며 짠내 나는 시간을 보낸다. 그런데 이때 ‘장미’, ‘국화’, ‘백합’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여성 출연자 ‘꽃 3인방’이 차례로 등장해 ‘나솔 삼총사’의 얼굴에 웃음꽃이 활짝 핀다.

‘꽃 3인방’도 ‘나솔 삼총사’ 못지않은 독특한 면모로 눈길을 끈다. 특히 한 여성 출연자는 “제가 돈을 많이 번다. 돈을 잘 굴려줄 수 있는 남자를 원한다”며 범상치 않은 이상형 고백으로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또한 ‘꽃 3인방’은 감당이 힘들 것 같은 ‘나는 SOLO’ 전 기수 출연자를 밝히는데, 많은 선택지 속에서도 ‘몰표’가 나와 궁금증을 유발한다.

잠시 후 이들은 ‘첫인상 선택’에 돌입한다. 이때 ‘나솔 삼총사’는 민박집 방문 앞에 서서 ‘꽃 3인방’의 선택을 기다리는 모습으로 짠내 웃음을 유발한다. 그 가운데 모두가 예상치 못한 대반전 결과가 일어나 이를 지켜보던 3MC 데프콘, 가영, 9기 옥순이 “대체 무슨 매력이지?”라며 혀를 내두른다. 더불어 복잡 미묘한 삼각관계까지 더해지며 심장 쫄깃한 사태가 벌어진다. 과연 ‘솔로 민박’에서 펼쳐지는 ‘솔로 탈출’ 재도전 특집에서는 어떤 전쟁이 발발되는지, 의외의 ‘의자왕’은 누구인지 관심이 쏠린다.

‘나솔사계’는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