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 정리2' /사진제공=tvN
'신박한 정리2' /사진제공=tvN


tvN ‘신박한 정리2: 절박한 정리’에 자유분방한 MZ의 아이콘 퀸 와사비가 6번째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신박한 정리2: 절박한 정리’(이하 ‘신박한 정리2’)는 나만의 공간인 '집'의 물건을 정리하고 공간에 행복을 더하는 노하우를 함께 나누는 집구석 카운슬링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2’의 6번째 의뢰인으로 나선 퀸 와사비가 거침없는 입담 못지않은 자유분방한 18평 싱글 하우스를 공개한다. 퀸 와사비는 자취 경력 10년 차로 현재 이사한 지 1년 6개월이 되어 가는 상황. 특히 퀸 와사비가 “등짝 스매싱을 맞을 각오로 신청했다”고 전해 그녀의 절박한 집 상태에 대한 궁금증을 폭발시킨다.

무엇보다 이영자는 집안 상태를 점검하는 내내 “냉장고가 왜 거실에 있어요?”, “집 구조가 특이하네요”, “개성 있고 힙하네요”라며 자유분방한 MZ의 아이콘답게 정리 정돈이 절실한 퀸 와사비의 자취방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특히 문을 열자마자 두 눈을 어지럽히는 현관, 갈 곳을 잃어버린 신발, 주방 입구를 막아버린 건조대, 낙상 위험의 화장대, 집의 1/3를 차지하면서 침실 대신 사용되고 있는 작업실 등이 이지영 공간 크리에이터의 레이더망에 포착된다. 이지영 공간 크리에이터는 “무질서 속에도 정리의 흔적이 보인다”며 퀸 와사비의 완벽하지는 않지만, 노력이 엿보이는 2% 부족한 집 상태를 칭찬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유발한다.

퀸 와사비는 자취 낙제생에서 자취 우등생이 될 수 있을지, 나아가 이지영 공간 크리에이터의 신박한 정리에서 이뤄질 환골탈태는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신박한 정리2: 절박한 정리’ 6회는 오늘(19일) 오후 7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