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름의 제왕' 최영재, 강재준./사진제공= tvN STORY, ENA
'씨름의 제왕' 최영재, 강재준./사진제공= tvN STORY, ENA


최영재가 강재준과 대학 동기 사이라고 밝혔다.

18일 tvN STORY, ENA 예능 '씨름의 제왕'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이만기, 이태현, 줄리엔 강, 최영재, 강재준, 샘 해밍턴, 김승현, 김환, 정다운, 홍범석과 전성호PD가 참석했다.

'씨름의 제왕'은 최초의 여성 씨름 예능 '씨름의 여왕'에 이은 남자 씨름 버라이어티이자 모래판 위 남자들의 리얼 격투 서바이벌로, 김동현, 줄리엔 강, 모태범, 황충원, 최영재, 강재준, 샘 해밍턴 등 20여 명의 참가자가 천하장사 타이틀을 두고 격돌하는 과정을 담는다.

전성호 PD는 "씨름은 우리나라가 가진 세계적인 스포츠라 생각한다. 공격적이지 않지만 힘을 겨룰 수 있는, 내 가족을 지키고 나를 지킬 수 있는 방어적인 멋진 스포츠다.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씨름의 여왕' 때도 실력이 늘어가는 모습도 보여줬고, 희열과 감동을 느낄 수 있었다. 여왕님들 덕분에 제왕도 기획하게 됐다. 더욱더 박진감 넘치고 씨름의 묘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섭외 기준에 대해서는 "강한 남자들을 쭉 떠올려 봤을 때 생각하는 사람들은 다 섭외했다. 이들이 겨뤘을 때 누가 이길지 궁금했다. 이번 출연진은 어벤져스 느낌이다. 우리나라를 지킬 수 있는 분들"이라고 설명했다.

'강철부대'에 출연했던 특전사 장교 출신 최영재는 "강재준과는 친구 사이다. 용인대학교 01학번 동기다. 대학교 때는 이 친구가 시범단이라 날라 다녔다. 무술을 많이 해보다보니 씨름이 너무 재밌더라. 힘이 다가 아니었다. 특전사로서 사명감으로 뛰어 들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샅바를 잡아 보니 씨름이 수 싸움이 대단하더라. 들어오는 상대방의 힘을 어떻게 역이용해야 하는지 머리가 아프다. 재밌있고 과학적인 운동"이라며 열정을 불태웠다.

'씨름의 제왕'은 18일 오후 8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