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이젠날따라와' 방송 화면.
사진=tvN '이젠날따라와' 방송 화면.


윤민수가 아들을 위해 고소공포증을 극복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예능 '이젠 날 따라와'에서는 하와이 여행 후 이종혁 부자, 이동국 부녀, 추성훈 부녀, 윤민수 부자가 함께 강원도로 떠나는 모습이 담겼다.

하와이 여행 중 윤민수, 윤후 부자는 행글라이더에 도전했다. 윤민수는 고소공포증이 있었지만 아들을 위해 함께 행글라이더에 도전했다. 윤민수는 눈도 제대로 못 뜰 정도로 공포에 시달렸지만, 아들을 생각하며 극복했다.

하와이 여행을 후 이재시, 이준수, 윤후, 추사랑이 다시 모였다. 네 사람은 며칠 보지 않았다고 다시 어색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들은 다음 여행지를 '강원도'로 결정했다.

아빠들이 먼저 강원도로 떠났다. 아빠들은 강원도로 가면서 아버지와의 승부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고, 이동국은 "나는 예전에 아빠와 장기를 해서 이긴 적이 있다. 1년 장기 연습해서 이겼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종혁은 "나는 술로 아버지를 이긴 적 있다"라고 말했다.

아이들의 SNS 프로필 사진도 함께 봤다. 윤민수는 "다른 사람들이랑 찍은 사진만 올리고 나는 없더라"라고 서운해했다. 다른 아빠들 역시 아이들의 SNS에 자신의의 사진이 없다는 것에 섭섭함을 토로했다.

아이들은 뒤늦게 강원도로 향했다. 아이들은 버스에서 게임을 하다가 아빠들과 영상통화를 했다. 윤후는 "아버지들이 먼저 가고 있으니까 장을 보셔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고, 윤민수는 "그럼 너희들 우리가 만드는 거 다 먹을 수 있지? 저녁은 토마토 샐러드, 채소 비빔밥"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아이들은 저녁 메뉴로 삼겹살 바비큐, 소떡소떡, 라면을 말했다. 추성훈은 "사랑이 먹고 싶은 거 없나"라고 물었고 추사랑은 "짜장면"이라고 했다

시장으로 향한 아빠들은 고기와 과일들을 잔뜩 사서 짐 몰아 들기 가위바위보를 했고, 윤민수, 이동국이 걸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