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마녀의 게임' 방송 화면
사진=MBC '마녀의 게임' 방송 화면


'마녀의 게임' 반효정이 장서희 친딸과 보육원 원장 딸과 바꿔치기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마녀의 게임'(극본 이도현/연출 이형선)에서는 차강주(문서연 분)가 설유경(장서희 분)의 딸 미소로 둔갑했다.

정혜수(박규빈 분)가 설유경의 친딸 미소라는 사실을 알게 된 강주는 친모인 차 원장(정소영 분)에게 자신을 설유경의 딸로 보내달라고 소리쳤다. 그런 두 사람의 대화를 듣게 된 마현덕(반효정 분)은 고성재(김시헌 분)를 협박해 유전자 검사지를 조작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어떻게 가리냐는 원장에게 그는 "받을게 천벌! 나 설유경 본부장님 딸 하고 싶어!"라고 소리쳤고 이를 들은 마현덕(반효정)이 나타나 "내가 시켜주마. 설유경 딸"라고 말했다.

이에 설유경은 강주를 미소로 알고, 강주를 주세영으로 입양했다. 주세영이 된 강주는 설유경이 미소에게 선물했던 코스모스 목걸이를 찾자, 혜수에게서 코스모스 목걸이를 훔쳤다.

그 시각 설유경은 혜수에게 "섭섭하지 않았어? 네가 아닌 강주를 입양한 이유가 있었다, 혜수가 잘 자랐으면 좋겠다, 네 꿈 이루는 거 도와주고 지켜보고 싶다", "날 엄마라고 생각해"라고 말하며 여전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런 두 사람을 지켜본 강주는 여전히 혜수에게 살가운 설유경의 모습에 분노했다.

이에 강주는 혜수를 아지트로 불러내 다시는 설유경을 만나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어 강주는 혜수의 목을 조르며 위협했고, 그런 두 사람을 설유경이 목격하고 말렸다. 그러나 그 순간, 아지트에 불이 붙어 긴장감을 더했다.

무릎 꿇은 차강주는 한 번만 도와달라고 눈물지었고 보육원 원장도 함께 무릎 꿇으며 "우리 강주 인생 바꿔주세요. 그리해주신다면 제 남은 인생도 대표님 개로 살겠습니다"라고 눈물 흘렸다.
사진=MBC '마녀의 게임' 방송 화면
사진=MBC '마녀의 게임' 방송 화면
원장실을 나온 차강수는 정혜수를 보고 깜짝 놀라며 아이들이 걱정한다며 서둘러 걸음을 옮겼다.

마현덕은 고성재(김시헌)를 아버지로 협박하며 "성재야, 대를 위해 충성해. 네 아비 목숨줄 내 손 안에 있다. 검사 기관에 손 써놨어. 네 손에 있는 결과 바꿔라"라고 말했다.

결국 고성재는 마현덕의 협박에 설유경에게 차강주와 친자 관계가 성립한다는 거짓 결과를 건넸다.

과거 자신에게 친해지고 싶다며 전화번호를 가르쳐 달라고 하는 차강주를 거부했던 설유경은 "미소는 엄마를 알아본 건데 나는 미소를 못 알아봤어. 감사합니다. 미소가 살아있고 만나게 해 주셔서"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짐을 싸는 원장이 눈물을 보이자 차강주는 "짜지 마. 잘 살려고 가는 거야. 난 친엄마 찾았어"라며 그의 손길을 거부했다.

차강주를 친딸로 착각한 설유경은 정혜수에게 "잘 있어"라며 한참을 바라보다 보육원을 떠났다.

한편, '마녀의 게임'은 거대 악에 희생된 두 모녀의 핏빛 대결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