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두 번째 세계'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두 번째 세계' 방송 화면 캡처


방송인 박명수가 문별에게 EDM을 강요하지 않아 아이유 꼴 나겠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두 번째 세계'에서는 문별이 박명수, 유재환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프로듀서 매치가 이루어진 가운데, 문별은 G-PARK SOUND를 선택했다. 문별은 박명수, 유재환과 만나 경연곡에 대해 상의했다.
/사진=JTBC '두 번째 세계'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두 번째 세계' 방송 화면 캡처
박명수는 EDM 사운드가 흐르자 텐션이 올라갔다. 박명수는 "너는 EDM 하면 안 되니?"라고 물었다. 문별은 "저 EDM 무서워요. 춤 안 추고 싶어요"라고 답했다.

박명수는 "소찬휘 'Tears' 같은 거 나올 수 있는데. 국민가요가 나오는데 왜 그걸 안 하려고 하니?"라고 되물었다. 문별은 "저도 고음을 쭉 지르는 사람이 아니다. 저는 한 방이다"고 맞섰다.

경연에 앞서 문별은 박명수와 만났다. 바로 원 포인트 레슨을 받기 위한 것. 생목에도 고음을 뽑아내는 문별을 본 박명수는 "그만해라. 됐다. 문별아 넌 레슨 안 해도 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문별은 "EDM 강요를 안 하셔서 다행이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아이유 꼴 또다시 나겠네"라고 했다.
/사진=JTBC '두 번째 세계' 방송 화면 캡처
/사진=JTBC '두 번째 세계' 방송 화면 캡처
또한 문별은 "EDM이 중독성이 강하다. 처음에 솔직히 이렇게까지 제가 갇힐 줄 몰랐다"고 털어놨다. 박명수는 "너 앞으로 다른 건 못할 수도 있어. 모든 친구의 노래들이 들을 때는 좋다. 막상 따라 부르면 어렵다. 전 세대들이 좋아하고 부를 수 있는 노래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문별은 "떼창하기 정말"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그럼. 이 곡의 반은 네가 안 불러도 돼. 나중에 행사 가서 반은 날로 먹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는 원 포인트 레슨을 하면서 "가사 전달이 중요하다. 이입이 돼야 하며 읊조리듯이 불러야 한다"고 짚었다.

그뿐만 아니라 문별은 "앨범 커버를 찍어달라"고 부탁했다. 박명수는 휴대 전화를 들고 문별의 커버 사진을 찍었다. 이를 본 문별은 "예쁘다. 잘 나왔다"라며 만족했다. 그러면서 "사진 잘 찍기로 유명하시지 않나. 말 그대로구나 싶었다. 멋있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