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방송 화면
/사진=JTBC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방송 화면


주세빈이 USB 하나로 김선아 집안의 모든 치부를 접수했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에서는 한혜률(김선아 역)의 성역 없는 수사가 정·재계 인사들과 관련 인물들을 자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혜률은 쏟아지는 주성 그룹 수사 중단 지시에도 크리스마스 펀드 실소유자 돌핀 지준기(김원해 역) 신문에 나섰다. 비협조적이고 오만한 태도의 지준기를 보다 못한 한혜률은 지준기를 검찰청 내 구금시설에 가둬 검찰의 권력과 위용을 보였다. 하지만 한혜률에게 독으로 돌아왔다. 교도관마저 자신을 하대하자 지준기가 심상찮은 이상 반응을 보인 것은 물론 그녀를 원망하기에 이르러 다양한 인사들과 이해관계로 엮였기 때문.

한혜률은 수사권과 나근우(안재욱 역)를 지키기 위해 아들 한강백(권지우 역)과 장일(이문식 역) 지검장의 딸 장지이(이가은 역)의 결혼을 수용하며 일 보 후퇴 작전을 감행했다. 이는 이번 압수수색에 빌미를 제공한 한건도(송영창 역)의 주변 인물들을 자신의 편으로 돌림으로써 주성 그룹 수사는 지속하고, 나근우를 쳐내려는 아버지의 뜻은 끊어낼 그녀의 수였다. 엄마와 할아버지의 지지 속 몇 수 앞을 내다본 한혜률의 전략이 그녀의 뜻대로 움직일지 궁금증을 더했다.

헤어지자는 말에 복수하겠다는 홍난희(주세빈 역)로 인해 심란함이 극에 달한 나근우의 주변에는 적들로 가득했다. 황용지(김영웅 역) 교수는 나근우의 수업과 신념을 힐난했고, 함광전(이미숙 역)은 이상적인 강의가 변시 합격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다음 학기 수업을 줄일 것을 명령했다.

한무률(김정 역)의 재촉도 잇따랐다. 뾰족한 수가 없었던 나근우는 자신이 모든 걸 책임지겠다고 했다. 그러나 그가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었다. 한혜률의 자존심도, 홍난희의 인생도 절대 책임지지 못 한다는 한무률의 날카로운 지적에 나근우는 자신의 무력함을 깨달았던 것. 이처럼 나근우는 한혜률을 지키느냐 혹은 그녀에게 등을 돌리느냐의 갈림길에 선 채 갈팡질팡하기도.

로스쿨에서는 모의법정 경연대회가 개최를 앞두고 있었다. 장수생 윤구령(김균하 역)을 팀으로 받아들이냐의 문제부터 홍난희와 장지이 사이의 미묘한 신경전까지 더해져 표면적으로 좋은 관계를 유지했던 이들 사이에 미세한 금이 가기 시작했다. 설상가상 의중을 알 수 없는 윤구령의 행동과 태도가 의심을 자아내고 있어 시작부터 삐거덕거리는 이번 대회가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의문을 남겼다.

홍난희가 준 USB를 사용한 한혜률의 노트북이 해킹되는 일이 벌어졌다. 해킹 프로그램은 랜선을 통해 함광전의 컴퓨터였다. 함건도의 태블릿 PC로 전파됐으며 홍난희는 주성 그룹 수사 관련 자료부터 은밀한 사생활까지 손에 거머쥐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