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주, 유재석 뒷담화 딱 걸렸다 …바닥 뒹굴며 리액션 ('놀면 뭐하니?')


골 때리는 JMT 팀원들과 그들 때문에 골 아픈 유재석 본부장의 회사 생활이 공개된다.

8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 긴장과 설렘 속 첫 출근을 시작한 JMT(Joy&Music Technology) 팀원들의 본격적인 하루가 그려진다.

새롭게 정한 구호 “겁나 겁나 겁날 게 없다”를 외치며 업무를 시작한 JMT 팀원들은 자기 소개를 시작한다. 거침없는 MZ 사원 이미주를 시작으로 유재석 본부장까지 각양각색 캐릭터를 드러낸다.
이미주, 유재석 뒷담화 딱 걸렸다 …바닥 뒹굴며 리액션 ('놀면 뭐하니?')
이미주, 유재석 뒷담화 딱 걸렸다 …바닥 뒹굴며 리액션 ('놀면 뭐하니?')
특히 유 본부장은 첫 출근 기념 힙한 자기 소개로 사무실을 찢는다. “겁나 잘해”로 라임을 만들며 즉흥 공연을 시작한 유 본부장의 자기 소개에 정준하 과장, 하동훈(하하) 대리, 이미주 사원은 눈치를 보며 리액션을 했다.

하지만 유재석 본부장이 자리를 비운 사이 팀원들은 신나게 상사 뒷담화 타임을 가지며 똘똘 뭉친다. 한치 앞을 모르는 팀원들의 모습이 과연 어떤 결말을 맞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런 가운데 바닥을 뒹굴며 기절 직전인 막내 이미주 사원의 모습은 궁금증을 자극한다. 정신을 놓아버린채 쓰러진 이미주에게 과연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