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죽연' 최시원./사진제공=ENA
'얼죽연' 최시원./사진제공=ENA


배우 최시원이 20년이 넘는 여사친이 있다고 밝혔다 .

5일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다희, 최시원과 최규식 감독이 참석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20년 절친 여름(이다희 분)과 재훈(최시원 분)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뜻밖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

실제로 여사친과 사랑의 감정이 싹트는 내용에 공감하냐고 묻자 최시원은 "여사친이 많지 않은데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친한 친구가 있다. 감정이 없었냐고 많이들 물어본다. 그런데 단언컨대, 단 한 번도 없었다. 서로가 없었던 이유가 서로의 (이성) 타입이 달랐기 때문이다. 그래서 20년 넘게 감사하게도 좋은 친구로 지내고 있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상대방의 속마음은 모르겠지만 아니지 않을까 싶다. 맞다면 그런 모습을 보이면 안됐다"고 덧붙였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5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