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성, 알고보니 재벌 2세 "내 뿔머리에 가장 신경써"('가우스전자')


배현성이 역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0일 올레tv 오리지널 드라마 '가우스전자'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이 자리에는 박준수 감독을 비롯해 배우 곽동연, 고성희, 배현성, 강민아가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배현성은 극중 마케팅3부의 신입사원, 사실은 서민 체험 중인 재벌 2세 백마탄 역할을 연기한다.

먼저 그는 인기 웹툰 원작의 드라마에 출연하게 된 소감에 대해 "부담보다 기대가 많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연기를 하기 위해 다른 작품이나 캐릭터는 찾아보지 않았다. 외형적으로는 나의 뿔머리에 신경썼다. 자기애가 굉장히 강한 역할"이라며 "항상 당당하게 걷고 평소에도 바른 자세를 취했다. 아버지 곁을 떠나서 새로운 걸 많이 배우는 인물이라, 무언가를 접하고 신선한 리액션을 취하려고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가우스전자'는 웹툰을 실사화한 작품으로 다국적 문어발 기업 가우스전자 내 대기발령소 '마케팅3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조금 별난 사람들의 웃음과 공감의 직장인 이야기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