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니♥' 양재웅, 제수씨와의 불륜男에 묘한 표정 "참 자유로워"('장미의 전쟁')


‘장미의 전쟁’ 양재웅이 신화 ‘너의 결혼식’ 가사에 충격을 받는다.

2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에서는 백년해로를 꿈꿨으나 누구보다 가까운 인물에게 배우자를 빼앗긴 전대미문의 불륜 스토리가 전해질 예정이다.

이날 이승국은 해당 사연 소개에 앞서 “발매 후 막장 가사로 논란이 된 노래가 있다”고 운을 떼 출연진들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곧이어 신화의 히트곡 ‘너의 결혼식’이 흘러나왔고 가사에 집중하던 출연진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다. 알고 보니 동생의 결혼식에서 제수씨에게 첫눈에 반해버린 노래였던 것.

이에 출연진들은 “가사가 원래 이랬나”, “제수씨가 사랑스럽다니”라며 반전 가사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 특히 형 양재진과 의사 형제로 잘 알려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웅은 묘한 표정을 지으며 “그때 우리나라 참 자유로웠다”라며 충격을 감추지 못해 눈길을 끈다.

곧이어 이승국은 “그동안 수많은 불륜 스토리가 나왔지만, 오늘은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하셔야 할 것 같다”며 배반의 끝을 보여준 막장 불륜 남녀의 사연을 전한다. 배우자가 보는 앞에서 아슬아슬한 행각을 벌여온 불륜 남녀의 행각에 이상민은 “오늘 장미의 전쟁 대박이다”라며 감탄을 표하고 김지민은 “어떻게 00끼리 이럴 수 있냐”며 끝내 말문을 잇지 못한다는 후문이다.

이토록 출연자들을 당황하게 한 주인공의 정체는 누구일까. 스튜디오는 물론 전 세계를 발칵 뒤집은 가정파탄범의 충격적인 정체는 9월 26일 월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되는 ‘장미의 전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