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LL


김선아, 안재욱 부부가 질투를 부르는 금슬을 자랑한다.

24일 첫 방송되는 JTBC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에서 한혜률(김선아 역), 나근우(안재욱 역) 부부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외모는 물론 스스럼없는 애정을 과시하며 관심을 한 몸에 받는다.

음악회에 참석하게 된 서울중앙지검 특수부 부장 한혜률과 로스쿨 교수 나근우는 단정하면서도 우아한 드레스와 턱시도를 입고 기품 있는 포스를 발산한다. 화려한 명성에 상류층 특유의 애티튜드가 더해진 두 사람에겐 발을 내딛는 곳마다 시선이 따라 붙어 명실상부 핫한 인사다운 명성을 체감케 한다.

또한 정재계, 법조계 등 대한민국을 쥐락펴락 하는 상류층 사람들이 모인 자리인 만큼 보이지 않는 기싸움과 눈치싸움 속에서도 한혜률과 나근우는 고고한 자태와 카리스마를 놓치지 않는 기세를 유지한다.

이처럼 꼿꼿한 부부를 함락시킨 이가 있었으니 바로 로스쿨에 재학 중인 아들 한강백(권지우 분). 함께 로스쿨에 다니는 한강백의 친구들 앞에서 한혜률과 나근우는 만면에 핀 미소를 숨기지 않은 채 아들을 바라보고 있다. 특히 두 사람은 아들을 향한 애정뿐만 아니라 서로를 향한 애정도 거침없이 드러내며 전혀 이상 없는 애정전선을 확인한다고.

그러나 금슬 좋은 부부를 바라보는 누군가의 질투 어린 시선 때문에 나근우가 곤경에 처한다고 해 이들 사이를 은근히 감도는 긴장감이 시청자들까지 얼어붙게 만들 예정이다. 과연 한혜률, 나근우 부부 앞에서 시샘 가득한 시선을 던진 이는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