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엔 된장이, 김밥엔 대파가…연매출 10억원 달성한 분식집('서민갑부')


24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시장 분식’으로 연 매출 10억 원을 달성한 갑부 김송이 씨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서울 마포구의 한 전통시장에 위치한 송이 씨의 분식집은 유독 줄이 긴 가게로 이목을 끈다. 특히 손님들은 식욕을 돋우는 빨간 국물의 떡볶이와 노릇한 튀김에 시선을 한 번 빼앗기고 칼질만큼 화려한 송이 씨의 외모에 두 번 눈길을 뺏긴다는데. 오는 ‘서민갑부’에서는 일명 ‘꽃송이’로 불리는 송이 씨가 떡볶이와 튀김 냄새 가득한 분식집을 운영하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또 연 매출 10억 원을 올리게 된 성공 비법을 공개한다.

음식이 예쁘다고 갑부가 될 수는 없었을 터. 손님들의 눈길에 이어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송이 씨는 자신만의 요리법으로 찾았는데. 튀김옷에 치자 물을 넣어 색감을 입히고 양파와 대파 기름을 내어 튀김에 고소함을 더한 것. 또, 분식집의 대표 메뉴 떡볶이에는 된장을 살짝 넣어 깊은 맛을 내었다. 여기에 수제 된장을 바른 생 대파를 넣어 ‘대파 된장 김밥’을 개발, 아삭한 식감과 알싸한 매콤함으로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이렇게 끊임없이 노력하고 6년간 쉬지 않고 가게 문을 연 송이 씨는 9m²(약 3평) 정도 크기의 가게에서 연 매출 10억 원을 달성했다.

어렸을 때부터 돈을 벌고 싶은 마음에 틈틈이 아르바이트로 돈을 모으며 자신만의 사업을 구상했다는 송이 씨. 처음엔 쇼핑몰에 도전했지만 만만치 않았다. 이후 자신이 좋아하는 분식으로 가게를 차리려 했지만, 비싼 임대료에 또 한 번 좌절했다. 그런데, 그때 시장에서 오래도록 신발 가게를 운영하셨던 어머니의 가게를 절반으로 나눠 한쪽에서 분식집을 운영해보기로 한 것이다. 그렇게 자리를 확보한 송이 씨는 평소 본인이 자주 가던 시장 분식의 맛을 재현해 보는 것을 목표로 연습에 연습을 거듭했다. 결국 송이 씨는 어릴 적 먹던 분식의 맛을 구현해냈고, 지금의 억대 매출 분식집 사장으로 성공할 수 있게 되었다는데.

클래식한 분식으로 트렌디한 갑부가 된 김송이 씨의 이야기는 24일 토요일 저녁 7시 50분, 채널A ‘서민갑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채널A ‘서민갑부’는 맨바닥에서 시작해 온갖 역경을 딛고 일어난 자수성가 서민 갑부들의 삶을 통해 따뜻한 감동과 독한 갑부 비법을 전달하는 대한민국 서민 성공 프로젝트.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