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엠파이어' 김선아, 안재욱./사진제공=JTBC
'디 엠파이어' 김선아, 안재욱./사진제공=JTBC


배우 김선아가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 첫 검사 역할을 맡아 새로운 연기 도전을 선보인다.

22일 JTBC 새 토일드라마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김선아, 안재욱과 유현기 감독이 참석했다.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법으로 쌓은 철옹성 안에서 지켜졌던 욕망과 위선의 삶, 그들의 비밀에 대한 폭로이자 가진 자들의 추락 스캔들을 다룬 작품.
'디 엠파이어' 유현기 감독./사진제공=JTBC
'디 엠파이어' 유현기 감독./사진제공=JTBC
유현기 감독은 "3월 말에 촬영을 끝내고 후반 작업도 여름 되기 전에 다 해놔서 숙제를 일찍 냈는데 선생님이 검사를 아직 안 해준 기분"이라고 말했다.

'내 딸 서영이', '최고의 이혼' 등 전작과는 다른 결의 '디 엠파이어' 연출을 맡게 된 이유를 묻자 유 감독은 "여태까지 해오던 작품들의 공통점이라면 가족이라는 소재다. 이번 작품도 톤은 다르지만, 법복 가족의 이야기를 다뤘다는 점에서 공통점이 있어서 흥미로웠다. 대본을 소개 받았을 때도 다른 결의 법률 드라마가 되겠다 싶어서 연출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연출자로서 좋은 작품을 맡게 된 것만큼 기쁜 일은 없다"며 "현직 변호사들이 쓴 대본이다. 처음엔 굉장히 리얼하고 법쪽에 몸담은 분들만 알고 있는 얘기를 어떻게 쓰셨지? 했는데 전업 작가는 아니고 현직 변호사분들이 몇 년 동안 기획하고 노력한 성과물이란 걸 알게 됐다. 같이 몇 개월동안 대본 작업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유 감독은 "법조인을 소재로 한 드라마가 많았고, 좋은 작품도 많아서 부담이 된 것도 사실이다. 차별점이라기보다도 우리 작품에서는 법 쪽 카르텔을 다루고 있다. 사회적으로 영향력이 큰 사람들이 뭉쳐서 카르텔을 형성했을 때 미치는 악영향을 자세하게 나타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가족이 사는 곳이 남산 중턱이다. 그게 상징하는 건 도저히 집을 지을 수 없는 곳에 커다랗게 집을 지어놓고 어떻게 살 수 있게 됐는지, 자신만의 굳건한 철옹성으로 남들이 누릴 수 없는 것을 누리면서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디 엠파이어' 김선아./사진제공=JTBC
'디 엠파이어' 김선아./사진제공=JTBC
김선아가 맡은 한혜률은 중앙지검 특수부 부장이자 법을 통해 부와 권력을 세습해온 상위 1% 법복 가족의 적장자로, 자신의 능력으로 만들어낸 성과마저 집안의 위세로 이루어진 것으로 폄하되어온 인물. 어떠한 선택도 집안의 굴레에서 자유로울 수 없자 이를 벗어나 자신만의 욕망을 실현하기 위해 칼날을 번뜩이기 시작한다.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김선아는 "검사라는 직업이 처음이었고, 법조계라는 것도 처음이었다. 검사인데 가족 전체가 법조계에 있는 독특한 가족 분위기와 매회 넘어갈 때마다 물음표들이 생기고 너무 긴장하게 되고 궁금해졌다. 감독님, 작가님을 만나러 갔는데 말을 듣고 나서 믿음이 크게 생겼던 작품"이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김선아는 "검사는 처음이다 보니 고민을 많이 했다. 검사로서만 다가가야 할까, 어떻게 다가가야 할까 고민을 하다가 인간 한혜률로 다가갔다. 자라온 환경이 만들어 놓은 성격이나 캐릭터가 있을 거라고 생각해서 그것에 중점을 두고 연구했다"고 말했다.

법학 용어가 어렵지는 않았냐고 묻자 김선아는 "읽고 외우고를 반복했다. 학창시절에도 이 정도 공부는 안한것 같다"고 밝혔다.

검사 스타일링에 대해서는 "법조계에 있다고 하면 흔히 메이크업도 잘 안 하고 안경 쓰고 머리 묶을 것 같은 이미지 때문에 고민을 했다. 법조계 귀족이다 보니 수트나 액세서리 등 선을 너무 넘지 않은 선에서 스타일링을 했다"고 설명했다.
'디 엠파이어' 안재욱./사진제공=JTBC
'디 엠파이어' 안재욱./사진제공=JTBC
안재욱은 로스쿨 교수이자 한혜률의 남편 나근우를 연기한다. 불우한 환경을 딛고 차기 대권 주자로 거론되며 누가 봐도 완벽한 인생을 사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장기판 위 졸에 불과한 인물이다.

김선아와 안재욱은 20년 넘는 친분이 있는 사이라고. 김선아는 "안재욱과는 같이 봉사를 다니던 사이다. 사석에서는 만난 적이 있는데 작품을 함께 한 건 처음이라 기대도 많이 되면서 떨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안재욱은 "같이 연기하면서 지금까지 김선아를 대하면서 느끼지 못했던, 얘가 날 이렇게까지 쳐다봐도 되나 싶을 정도의 눈빛을 보며 묘한 감정에 휘둘렸다. 어떻게 사석에서 나를 다시 보려고 그러지 싶을 정도로 막하더라"며 웃었다.

'디 엠파이어'에 대해 유 감독은 "인간의 염치와 부끄러움에 관한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김선아는 "선을 넘은 자들의 최후"라고 정의했다. 안재욱은 "연륜의 극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관전 포인트에 대해 김선아는 "단 1분 1초도 놓치면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 감독은 "회가 거듭 될수록 예측할 수 없는 많은 이야기가 나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디 엠파이어: 법의 제국'은 오는 9월 24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