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조윤희, 김순옥 작가 '7인의 탈출' 캐스팅
황정음 재결합·조윤희 이혼 후 첫 복귀작
배우 황정음, 조윤희./사진=텐아시아DB
배우 황정음, 조윤희./사진=텐아시아DB


배우 황정음과 조윤희가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출격한다. 두 사람 모두 재결합, 이혼 등 가정사의 큰 변화를 겪은 뒤 처음으로 본업에 복귀하는 것으로 더욱 이목이 쏠리는 상황. 이들이 선택한 작품은 '막장 대모' 김순옥 작가의 신작 '7인의 탈출'이다.

22일 SBS 새 드라마 '7인의 탈출' 측은 7인의 주연 라인업을 발표했다. 엄기준부터, 이준, 이유비, 신은경, 윤종훈, 조재윤, 이덕화와 함께 황정음, 조윤희가 캐스팅을 확정한 것.

'7인의 탈출'은 수많은 거짓과 욕망이 뒤엉켜 사라진 한 소녀의 실종에 연루된 7인이 엄청난 사건을 맞닥뜨리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무엇보다 '황후의 품격'과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연이어 흥행시킨 '히트 메이커'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이 세 번째로 뭉친 작품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배우 황정음, 조윤희./사진=소속사 제공
배우 황정음, 조윤희./사진=소속사 제공
황정음, 조윤희는 '7인이 탈출'을 통해 김순옥 작가와 처음으로 작업한다. 황정음이 맡은 금라희는 유능하고 저돌적인 드라마 제작사의 대표로, 돈과 성공을 인생 최대 가치로 여기는 그는 이를 위해선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독선적인 여자다. 엄청난 유산 상속을 위해 자신이 버린 딸을 15년 만에 찾는 인물로 분해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연기 변신에 나선다.

조윤희는 미술 교사 고명지 역을 맡았다.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거짓말을 하고 지킬 것이 많아질수록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가며 자신의 치부를 들키지 않으려 학교에 이상한 소문을 퍼뜨리는 인물로 극의 흐름을 뒤바꿀 예정이다.

특히 두 사람은 10년 전 '풀하우스 2'로 만날 뻔했지만 불발된 바 있는 사이. 당시 황정음은 여자 주인공으로 캐스팅됐지만, 출연을 번복하다 제작사 간의 원만한 의견 협의 후 출연을 확정했고, 그 과정 중 황정음과 연적 관계로 캐스팅됐던 조윤희가 스케줄 조율 문제로 하차하게 됐다.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사진=황정음 인스타그램
또 두 사람은 이번 복귀가 가정사의 변화 후 오랜만에 복귀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깊다. 황정음은 최근 남편 이영돈과의 이혼 위기를 딛고 둘째 아들을 품에 안았다. 황정음이 이혼 소식을 알린 건 '그놈이 그놈이다' 종영 직후로, 황정음은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 이혼 조정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알렸다. 그러나 황정음, 이영돈 부부는 이혼을 알린 지 10개월 만에 위기를 극복했다는 소식을 전했고, 재결합 3개월 뒤 둘째 아이 임신을 발표한 뒤 5개월 만에 출산했다. 이에 황정음은 이영돈과 재결합 발표 전에 이미 임신했던 것이 밝혀졌다.

한 차례 위기를 극복한 후 더욱 관계가 단단해진 황정음과 이영돈. 좋아진 금슬을 자랑하듯 황정음은 딸 둘을 더 낳을 거라는 계획까지 발표했다. 그리고 출산과 함께 초고속으로 본업 복귀를 알렸다.
'내가 키운다' /사진제공=JTBC
'내가 키운다' /사진제공=JTBC
조윤희 역시 이동건과 이혼 후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2017년 2월 이동건과 열애 사실을 인정한 뒤 3개월 만에 임신과 혼인신고, 그해 9월 결혼식을 올렸던 조윤희는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종영 후 2개월 만인 2020년 5월 이혼 소식을 알렸다.

이후 예능 SBS '어바웃펫-어쩌다 마주친 그 개', JTBC '내가 키운다'에 출연하며 딸을 최초 공개, 이동건과의 사이에 대해서도 담담히 고백했다. 딸과 함께 이동건 생일 케이크를 만들기도. 그러나 드라마 출연 소식은 뜸했던 그가 오랜만에 배우로 복귀해 많은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