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주식회사 요즘컬쳐)
(사진=주식회사 요즘컬쳐)


가수 KCM이 단독 콘서트로 대중 앞에 선다. 그가 들려줄 감성 곡과 ‘저세상 텐션’ 또한 기대된다.

KCM은 오는 11월 5일과 6일 양일간 서울 연세대학교 백주년 기념관에서 단독 콘서트 ‘아름답던 별들의 밤’을 개최한다. 지난 2021년 10월 열린 KCM 단독 콘서트 ‘오늘도 맑음’ 이후 약 1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공연은 대한민국 대표 감성 보컬리스트 KCM의 명품 라이브와 퍼포먼스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특히 KCM이 오는 10월 7일 공개 예정인 신곡 ‘아름답던 별들의 밤’과 동명의 타이틀로 열리는 이번 공연은 코로나가 끝난 현재의 관객들에게 따뜻한 음악과 위로를 전하고 싶은 마음으로 준비됐다. 단독공연 약 한 달 전 발표하는 신곡 ‘아름답던 별들의 밤’은 KCM이 작사, 작곡뿐만 아니라 전체 프로듀싱을 맡은 곡이다. 함께 부르고 들을 수 있는 가장 편안한 노래로 다가서고 싶다는 KCM의 의지를 담았다. 이번 단독공연 역시 깊어지는 가을 밤의 분위기에 어울리는 따뜻한 연출과 관객들의 감성을 채워줄 셋리스트가 장전돼있다.

KCM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지난 1년 음악과 방송을 통해 어느해보다 활발하게 활동하며 큰 사랑을 받아온 만큼 다시 만나는 자리에서 직접 감사의 마음을 전하려고 한다. 다시 돌아온 무대에서 함께 하는 시간의 소중함을 기억하며 이번 공연을 준비했다”고 전했다.

KCM은 최근 다양한 방송매체를 통해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또 MSG워너비(M.O.M)의 ‘듣고 싶을까’, 김종국과 함께 발표한 ‘I LUV U’(with 미란이) 등 음악적인 활동을 병행하며 멀티 엔터테이너의 면모가 빛나고 있다.


황은철 텐아시아 기자 edrt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