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서하얀이 임창정과 부부상담을 받다가 눈물을 쏟았다. 그는 임창정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속내를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부부 상담을 받는 임창정, 서하얀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임창정, 서하얀 부부는 정신건강의학과를 찾았다. 임창정은 의사에게 "아내 서하얀이 나를 너무 통제한다"라고 불만을 털어놨다. 서하얀은 임창정이 자신의 진심을 몰라주는 것에 속상함을 드러냈다. 원가족과 함께 하는 그림 한 장을 그리라고 하자 임창정은 대가족이 함께 찍은 가족사진 그림을 그렸고, 서하얀은 마트에서 장을 보는 그림을 그렸다.

임창정, 서하얀은 의사와 개별 상담을 진행했다. 서하얀은 부부생활 중 답답함을 느끼는 순간에 대해 “내가 말투가 센 편도 아니고, 조심스럽게 말했다고 생각하는데 남편이 서운함을 표현하니 속상해서 눈물이 나온다. 하려던 말도 못하게 된다"고 털어놨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유년시절에 대해 묻자 서하얀은 중학생 때 부모님이 이혼했다며 "완벽하지 못한 내 가정에 대해 자존감이 떨어지고, 우울감도 있었다. 엄마가 너무 고생했다. 그래서 빨리 성공해야겠다, 완벽해야겠다고 생각했었다"며 대학교 졸업 전 항공사에 취업해 일찍 승무원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세 아들이 있는 임창정과 가족이 되고 아이들을 키우면서 힘든 점은 없었냐는 질문에 서하얀은 "내 유년시절과 비교하면서 애들이 참 기특하다고 생각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최근에 아들 준성이가 유학을 가게 돼서 필요한 서류를 준비해야 했다. 남편과 아들이 바빠서 내가 혼자 뗐는데, 법정 대리인에서 한계에 부딪히더라. 친모가 아니니까. 그런 부분에서 조금 힘들었다. 당연히 인정해야하는 부분인데 그럴 때마다 스스로에게 자괴감이 들더라. 별일 아니라고 생각해서 남편에게는 말 못했다"며 눈물을 보였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개별 상담 후 의사는 서하얀에 대해 '갈등을 싫어하는 유형'이라며 "사실 마음속에는 화가 많은데 그 화를 강하게 통제하는 스타일이다. 속으로 화가 쌓여 눈물이 많아진다. 용기 내서 화를 낼 수 있도록 남편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임창정에 대해서는 '자아 강도가 세다'며 "경쟁심과 즉흥성이 강하다. 불리할 때는 자신을 방어하면서 초점을 흐리는 스타일"이라고 분석했다.

의사는 임창정에게 서하얀의 말에 ‘경청’을 요구했다. 의사는 "경청은 상대방이 느껴야 한다. 저 사람이 내 이야기를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으면 더 이야기하기 힘들다. 안 그러면면 아내가 되게 말라버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임창정은 “내가 문제라고 생각이 든다. 99% 내가 고쳐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반성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