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혼주의자였던 이영현 "빅마마 매니저, 내가 먼저 좋아해 결혼"('외식하는날')


‘외식하는 날 버스킹’ 이영현이 비혼주의자 였던 사실을 털어놨다.

최근 경기도 안양의 돼지 갈비 맛집에서 진행된 SBS FiL ‘외식하는 날 버스킹’ 8회 촬영에서 이영현은 결혼 비하인드를 전하며 “저는 비혼주의자였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결혼 생각을 안했었다”라며 “ ‘내 주제에 무슨 결혼이야’라고 했었다. 자존감이 낮은 편이었다. 어떻게 보면 (결혼을)포기하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영현은 2013년 빅마마 매니저였던 남편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이 사람을 만나고 나서 내 인생에 꽃을 피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으로”고 남편을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영현은 남편에 대해 “빅마마 매니저를 했는데 저랑 눈 맞아서 제가 확~”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제가 먼저 좋아했다. 그 때는 그 분이 여자친구가 있었고, 저는 없었다. 그 사이에 제가 남자친구가 생겨 버렸다. 그런데 제가 남자친구랑 헤어지고 났을 때 (여자친구와 헤어진)남편이 저를 기다리고 있었다”며 남편과의 연애담을 전했다.

‘외식하는 날 버스킹’은 외식에 버스킹 공연을 더한 신개념 프로그램. 이영현이 출연한 방송은 SBS FiL에서 20일 밤 9시 방송되며, 같은 날 10시 SBS 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