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53세' 최성국, ♥24살 연하 예비신부 공개 "돈 보고 만난다고"('조선의 사랑꾼')


[종합] '53세' 최성국, ♥24살 연하 예비신부 공개 "돈 보고 만난다고"('조선의 사랑꾼')
[종합] '53세' 최성국, ♥24살 연하 예비신부 공개 "돈 보고 만난다고"('조선의 사랑꾼')
[종합] '53세' 최성국, ♥24살 연하 예비신부 공개 "돈 보고 만난다고"('조선의 사랑꾼')
[종합] '53세' 최성국, ♥24살 연하 예비신부 공개 "돈 보고 만난다고"('조선의 사랑꾼')
[종합] '53세' 최성국, ♥24살 연하 예비신부 공개 "돈 보고 만난다고"('조선의 사랑꾼')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영상 캡처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영상 캡처
53세 최성국이 24살 연하인 29세 예비신부를 첫 공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는 최성국이 출연했다.

최성국은 여자친구의 가족들에게 첫 인사를 드리기 위해 나섰다. 최성국은 "전 국민이 다 아는 노총각인 내게 여자친구가 생겼다. 결혼할 생각인데 내일모레 처음 인사하러 내려간다"고 밝혔다.

최성국은 "이 친구를 만난 지 1년 됐다. 1주년이 막 지났다. 부산을 왔다 갔다 하느라 1만km 떴다. 365일 중 300일을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들이 자꾸 뭐 하냐고 묻는데 (데이트하느라) 바빴다. 내가 부산 내려가면 왔다 갔다 힘드니까 쭉 있다 오곤 했다. 갑자기 미팅이 생기면 서울에 올라와야 하니까 기차도 많이 타서 지금 KTX VVIP다"라고 전했다.

최성국은 여자친구에 대해 "이 친구가 내 눈에 예쁘다"라며 애정을 표했다. 여자친구와 전화를 하고 나선 "왜 이렇게 부끄럽나"며 쑥쓰러워했다.

최성국은 여자친구와 24살 차이 난다고 밝혔다. 최성국은 "같은 띠다. 개띠. 나도 몰랐다. 내가 생각한 것보다 5~6살 더 어렸다"라며 두 바퀴를 돈 띠동갑임을 밝혔다. 제작진이 "그럼 20대냐"라고 놀라자 최성국은 "응. 스물아홉"이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제작진이 말을 잇지 못하자 최성국은 "지금 나이 얘기하고 차 안에 대화가 없어진 거 아냐"고 했다. 카메라감독은 "축하한다"면서도 "이슈 크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최성국은 "너희도 이렇게 말이 없어지는데 세상 사람들에게 어떻게 알리냐"며 걱정했다.

그러면서도 최성국은 여자친구를 향한 굳건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성국은 "그냥 이 친구와 있는 게 기분 좋다. (나이 차이에 대해) 나쁜 말을 들었을 때 내가 했던 말이 있다. '사람들은 어차피 뭐라고 할 거다. 어떻게 너와 나 있으면서 어떻게 좋은 일만 있겠냐. 그런데 하나만 약속하겠다. 언제나 네 옆에 있겠다. 너만 변치 않으면 된다. 우리만 보고가자'고 했다"고 전했다.

최성국은 "사실은 나이 노출을 안 하고 싶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사람들이 선입견을 갖고 보기 쉽다. 대부분이 여자한테는 '돈 보고 저런다'고 하고, 남자한테는 '여자가 어리니까'라고 말한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이번 방송에 출연한 이유에 대해 "내가 이걸 왜 찍는 줄 아냐. PD가 우리 집에서 했던 말 때문이다. '어차피 나중에 결혼하게 되면 언론에 날 텐데 사람들이 글로 보면 누구라도 욕하지 않겠냐. 과정을 보여주고 진정성을 보여주면 더 낫지 않을까' 했다. 듣고 보니 그럴 수 있겠다 싶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는 피하려고만 했다. 올해 초에 여자친구가 가족들에게 내 얘기를 했더니 어머니가 많이 놀라셨고 반대가 심하다는 뉘앙스였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 사람들이 최성국에 대한 막연한 이미지가 있지 않나. 바람둥이고 잘 놀 것 같고, 정신 못 차리는 부잣집 아들 같은 거 말이다. 사람들한테 내 영화 속 이미지가 짬뽕이 됐더라"며 "이 친구는 집에다가 계속 내 이야기를 했고, 이제야 그럼 한 번 보자고 해서 지금 내려가는 길인 거다. 그리고 여자친구 오빠가 지난달에 결혼했다. 신혼여행 갔다가 집에 처음 들르는 건데 겸사겸사 내려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부산에 도착하자 연예인 못지않은 아름다운 외모의 여자친구가 등장했다. 며칠 후 최성국은 여자친구의 가족들에게 인사를 가기 갔다.

최성국에게 여자친구를 소개해줬다는 부산의 동생은 "이렇게 될 줄 몰랐다. 귀하게 키운 딸을 조금 나이 든 남자친구에게 보낸다는 것 자체가 부모로서 쉽지 않을 거다. 상대 부모님과 나이차도 얼마 안 나지 않냐"고 걱정했다. 최성국은 "장인 장모님 나이는 솔직히 못 여쭤보겠다. 두렵다. 몰랐으면 좋겠다"고 털어놓았다.

최성국은 깔끔하게 차려입고 여자친구 가족들을 만나러 갔다. 얼마간의 시간이 흐르고 상견례를 마친 최성국이 나왔다. 최성국은 "살아보면 이게 제일 어렵다. 사귀고 있는 사람의 어르신께 첫 인사하는 게 어렵다"면서도 상견례를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무사히 마쳤다고 전했다. 그러나 여자친구는 1시간 동안 연락이 없었고, '가족들과 앉아서 얘기 중'이라는 문자를 보내왔다. 저녁에 최성국을 만난 여자친구는 분위기가 나쁘지 않았다고 전했다.

최성국은 여자친구에게 돼지국밥집에서 프러포즈를 했다고도 밝혔다. 최성국은 "밥 먹고 나오면서 프러포즈라고 했는데 얘는 그게 프러포즈가 아니라더라. 국밥 먹고 내가 딱 '같이 살자'고 했다"고 전했다.

사진=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영상 캡처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