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고은·위하준 공조…엄기준, 박지후에 은밀한 제안 "배신할 수 있겠어?" ('작은 아씨들')


김고은이 판도를 바꿀 장부를 획득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작은 아씨들'에서는 오인주(김고은 분), 오인경(남지현 분), 오인혜(박지후 분) 세 자매가 돈과 욕망에 대한 서로 다른 정의로 충돌했다.

이날 신현민(오정세 분)은 숨을 거뒀다. 뒤늦게 병원으로 온 최도일(위하준 분)은 오인주에게 비자금과 관련된 내용을 제외하고 거짓 진술을 하라고 말했다. 그는 진화영(추자현 분)이 오인주에게 돈을 남겼다는 사실까지 꿰고 있었다. 그러면서 이를 신현민의 짓으로 뒤집어씌우자며, 오인주를 조건 없이 덮어주겠다고 제안했다.

사고 이후 오인주는 두려움이 밀려왔다. 모든 일을 멈추려고 마음먹은 때, 그는 진화영의 마지막 편지에 적혀 있던 ‘왕따 클럽’의 또 다른 회원이자 오키드건설의 대표인 원상우(이민우 분)를 만나기 위해 정신병원을 방문했다. 원상우는 20억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는 오인주에게 예상 밖의 선물을 건넸다. 바로 신현민이 만든 비자금 장부의 원본.
[종합] 김고은·위하준 공조…엄기준, 박지후에 은밀한 제안 "배신할 수 있겠어?" ('작은 아씨들')
[종합] 김고은·위하준 공조…엄기준, 박지후에 은밀한 제안 "배신할 수 있겠어?" ('작은 아씨들')
그러나 이는 얼마 가지 못해 최도일에게 발각됐다. 그는 원상우가 박재상(엄기준 분)과의 권력 다툼에서 밀려 병원에 있으며, 장부를 준 이유 역시 오인주를 이용해 비자금이 흘러가는 종착지인 박재상을 괴롭히기 위해서라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최도일은 비자금 장부를 두고 동업을 제안했다. "선거일이 가까워질수록 장부의 값어치가 올라갈 것"이라며 적절한 가치로의 협상을 위해 자기가 필요할 거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인주를 ‘게임 체인저’라고 칭했다. 오인주는 못내 이를 받아들였고, 그렇게 둘의 공조가 시작됐다.

오인경과 오인혜 사이에도 폭풍이 일었다. 오인혜가 보스턴 유학을 조건으로 박효린(전채은 분)의 대작을 맡았음을 알게 된 오인경은 무작정 그들 가족의 집으로 향했다.
[종합] 김고은·위하준 공조…엄기준, 박지후에 은밀한 제안 "배신할 수 있겠어?" ('작은 아씨들')
[종합] 김고은·위하준 공조…엄기준, 박지후에 은밀한 제안 "배신할 수 있겠어?" ('작은 아씨들')
박효린의 수상 축하 파티가 열리고 있는 저택, 소동의 중심에 선 오인경은 완벽한 불청객이었다. 오인혜는 오인주에게 다음 달에 있을 보스턴 유학행을 통보했다. 오인주는 그 길로 원상아(엄지원 분)를 찾아갔다. 유학비용 전액을 현금으로 주며 선을 그으려 하는 오인주의 모습에도 원상아는 당황하지 않았다. 오히려 그는 오인주가 지금껏 본 적 없던 동생의 그림들을 보여주며, 오인혜의 마음에 자리하고 있는 어둠과 서글픈 죄책감까지 전해주었다. 그 중 오인주의 마음을 거세게 흔든 것은 그림 속에서 엿보인 어렸을 적 죽은 또 다른 동생의 모습이었다.

오인경은 언니가 숨긴 현금을 발견했다. 오인경은 '도둑질'이라며 흥분했지만, 오인주는 돈이 없어 치료도 받지 못하고 죽은 동생의 이야기를 꺼냈다. 너무 오래되어 이름도, 심지어는 존재조차도 희미해진 동생. 오인혜가 태어나기도 전에 죽은 자매를 어떻게 알고 있는 것인지는 누구도 알지 못했다.
[종합] 김고은·위하준 공조…엄기준, 박지후에 은밀한 제안 "배신할 수 있겠어?" ('작은 아씨들')
[종합] 김고은·위하준 공조…엄기준, 박지후에 은밀한 제안 "배신할 수 있겠어?" ('작은 아씨들')
오인혜는 모든 소동을 뒤로한 채 박효린의 집에서 하룻밤을 지냈다. 집안 한쪽에 놓인 인형의 집에 마음을 빼앗긴 찰나 박재상이 나타났다. 오인혜는 자신이 직접 직접 박효린에게 자신의 그림으로 출품하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유를 묻는 박재상에게 오인혜는 "그걸 그릴 때 전 효린이었어요"라고 말했다. 그 모습에서 자신과 비슷한 결의 욕망, 그리고 특별함을 읽어낸 박재상. 그는 "너도 할 수 있겠어? 지구상에서 너를 가장 사랑하는 사람을 배신할 수 있겠어?"라며 선택지를 던졌다.

이날 죽음의 현장마다 나타난 푸른 난초에 얽힌 미스터리도 한 겹 벗겨졌다. 보배저축은행 사건 관련자였던 행장 김달수의 사망 당시 CCTV 영상을 손에 넣은 오인경. 그 안에는 생전의 그를 찾아온 박재상과, 자살 직전 작고 푸른 무언가의 냄새를 맡는 김달수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실마리는 예상치 못한 곳에 있었다. 하종호(강훈 분)가 김철성(차용학 분)의 교통사고 현장에서 가져온 희귀한 난초꽃과 김달수의 손에 있던 물체가 흡사했던 것. 두 사람은 조사 끝에 이 꽃이 ‘베트남의 유령’이라는 별명을 가진 ‘에피포기움 아필룸’이라는 희귀 난초임을 알아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