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식빵언니 김연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식빵언니 김연경' 영상 캡처


배구선수 김연경이 가수 효린을 만나 유쾌한 케미를 보여줬다.

최근 유튜브 채널 '식빵언니 김연경 Bread Unnie'에는 '우당탕탕 캡틴킴 시즌1 | 제1화 효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연경은 "왜 안와?"라며 게스트를 기다렸다. 이를 들은 효린은 "아 지금 나오라는 거냐?"라며 다급하게 촬영장 안으로 들어왔다.

김연경은 "이게 뭐냐면, 내가 지금 올해 배구팀을 창단한거다. 보다시피 락커룸이지 않냐? 선수 영입 콘셉트로 진행하는 토크쇼다. 그래서 선수 영입 중인데 선수를 만나서 이야기하고 계약서를 쓸지 안 쓸지 결정하는거다"라고 설명했다.

김연경은 또 "나는 오늘 네가 삼각 팬티라도 입고 올줄 알고 걱정했는데, 예상과 달리 정말 얌전하게 입고 왔다"며 의상에 대해 말했다. 효린은 "아랫 부분만 없으면 삼각 팬티이긴 하다. 그래도 다행이다"라고 했다.

김연경은 "머리도 예쁘게 하고 어딜 갔다 온거냐?"라고 물어봤다. 효린은 "샵에 갔다 왔다. 아 그리고 콘서트 합주하고 아까. 콘서트가 얼마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후 자리를 잡은 두 사람. 김연경은 "이제 우리가 선수를 뽑는데 자격이 있다. 그게 뭐냐면 '김연경 추천제'다. '김연경 추천제'는 아는 사람, 내가 추천하는 사람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사람들이 많이 궁금해하더라. 너랑 내가 무슨 인연인지"라고 언급했다. 효린은 "원래 내가 언니의 엄청 팬이었다. 의외로 낯을 가리는 편이 있어가지고 멀리서 조용히 응원하다가 SNS로 메시지도 보냈고, 앨범이 나왔을 때 앨범을 선물했다"라며 인연을 맺게된 계기를 밝혔다.

김연경은 "나도 씨스타 때부터 좋아했다. 그런 건 안 되냐? 다시 재결합?"이라고 질문했다. 효린은 "우리 얼마 전에 5년 만에 뭉쳤다. 나중에 지금은 아니고 나중에 모일 수도 있다. 지금은 각자 일이 너무 많다"라고 귀띔했다.

이어 "난 언니의 이런 모습이 좋다. TV랑 실제랑 똑같은 모습이다. 언니의 성격, 성향이 카메라 뒤라고 다르지 않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이여서 좋았다"며 김연경을 칭찬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