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사진제공=MBC


유봉두(유재석) 선생의 이상한 학교 수업이 펼쳐진다.

3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봉두(유재석) 선생님과 시골 학교 아이들 정준하, 하하, 신봉선, 이미주, 새로 전학 온 박진주, 이이경의 설레는 새 학기가 그려진다.

본방송 전 공개된 사진에는 동요 부르기, 그림일기 쓰기, 왈츠 추기 등 유봉두가 준비한 다채로운 수업에 참여하는 학급 아이들의 모습이 담겼다. 각자 개성과 예능 센스를 엿볼 수 있는 수업으로 내내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미주의 풍금 반주에 맞춰 아이들은 자신만의 스타일대로 동요를 재창조해 불렀다. 유봉두는 학생들보다 더 신나게 율동을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고. 선생님을 따라 아이들도 가사에 맞게 창작 율동을 발표했다고 전해졌다.

가장 행복했던 순간을 담은 그림일기 발표 시간도 이어졌다. 그림에 진심인 정준하는 느린 속도로 그림을 그려 친구들의 원성을 자아냈다고. 초등학생답지 않은 아이들의 성숙한 표현력에 유봉두는 감탄을 쏟아내 과연 아이들이 어떤 그림일기를 그렸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무엇보다 살벌함이 느껴지는 왈츠 시간이 벌써 웃음을 자아낸다. '쿵짝짝 쿵짝짝' 리듬에 맞춰 아이들은 광기의 단결력을 보여줬다고. 또 갑자기 벌어진 유봉두 선생님과 정준하 학생의 눈싸움 대치가 무슨 상황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