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7' /사진제공=jTBC
'히든싱어7' /사진제공=jTBC


이경영, 손지창, 김수로가 김민종의 특급 지원군으로 나선다.

오늘(2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히든싱어7’에서는 원조 가수로 출연한 김민종을 지원 사격하기 위해 예능에서 보기 힘든 충무로의 배우 이경영을 비롯해 더 블루의 멤버 손지창, 절친 라인 김수로까지 총출동해 승부에 쫄깃함을 더한다.

올해로 가수 데뷔 30주년을 맞이한 김민종은 모창의 대표격인 노래들이 많아 ‘히든싱어’의 시작부터 제작진의 러브콜을 받았다고 깜짝 고백한다. 이어 “‘히든싱어’라는 프로그램에 꼭 한번 출연하고 싶었지만 큰 산이라고 느껴져 그동안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덧붙이며 출연을 고사했던 이유를 밝힌다고.

김민종이 10년의 구애 끝에 ‘히든싱어7’에 자리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그의 귀환을 빛내줄 특급 라인업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김민종과 32년째 인연을 유지하고 있는 이경영은 그와 너무 각별한 탓에 열애설이 난 적 있다며 남다른 관계성을 자랑하는가 하면 직접 코를 잡고 김민종 모창까지 선보여 그가 보여줄 활약을 기대케 하고 있다.

그러나 이경영은 “모든 라운드를 다 맞혀 보겠다”라는 당찬 포부와 달리 라운드가 진행될수록 예상치 못한 결과에 폭풍 당황한다. 급기야 그라데이션 분노 연기까지 시전하며 애꿎은 곳에 화풀이를 이어갔다는 후문.

무엇보다 진짜 김민종 찾기에 열정이 폭발한 김수로는 “땅문서도 가지고 올 수 있다”라며 파격 조건을 내건다. 하지만 김민종의 바이브레이션마저 완벽 소화하는 모창 능력자들이 등장, 20년 우정을 무색하게 만드는 오답 릴레이를 펼쳐 김민종의 원망을 부를 조짐이다.

이렇듯 절친들의 끈끈한 우정을 위협하는 극강 난도의 모창 대결이 예고돼 본방 사수 욕구를 끌어올리고 있는 상황. 과연 ‘히든싱어7’의 세 번째 원조 가수 김민종은 입이 떡 벌어지는 스케일의 대결 속에서 레전드 록 발라더의 위엄을 지켜낼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10년을 갈고 닦은 대결의 현장은 2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히든싱어7’에서 만나볼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