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욱 /사진=tvN '환혼'
이재욱 /사진=tvN '환혼'


배우 이재욱이 '환혼'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이재욱 /사진=tvN '환혼'
이재욱 /사진=tvN '환혼'
지난 27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에서는 무덕이(정소민 분)와 사제 관계를 청산하고 청혼하는 장욱(이재욱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입맞춤으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장욱과 무덕이. 장욱은 서율(황민현 분)을 살리기 위해 자신의 모든 술력을 걸고 얼음돌을 없애기로 마음먹었다.

세자 고원(신승호 분)에게 자신의 계획을 밝힌 장욱은 얼음돌이 사라진 후 벌어지는 일들을 세자에게 해결해 줄 것을 청한다. 또 한 번 목숨을 걸고 탄수법을 시도한 장욱은 얼음돌 결계를 깨는 데 성공, 하늘에 제왕성이 떴다.
이재욱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이재욱 /사진=tvN '환혼' 방송 화면
제왕성 주인의 역할을 세자에게 넘기고 무덕이와 미래를 꿈꾸는 장욱. 시간이 흐르고 장욱은 무덕이에게 파문을 선언, 무덕이 역시 장욱의 파문을 허락한다. 이어 장욱은 무덕이에게 자신에게 시집오라고 청혼하며 행복한 미래를 약속했다.

이재욱은 목숨을 걸고 쌓아온 술력을 포기하면서까지 모두를 구해낸 장욱의 복잡한 감정을 디테일한 연기로 소화해 내며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 시청자들의 호평을 끌어냈다. 특히 이재욱은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깊은 여운을 남기며 묵직한 존재감을 선사했다.

매회 예측할 수 없는 파격적인 전개로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는 '환혼' 파트1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두고 있다. 이에 이재욱이 선보일 엔딩은 어떨지 관심이 집중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