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배우 원진아와 이정현의 열정 넘치는 일상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지난 27일(어제)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14회에서는 유병재 작가의 시트콤 ‘유니콘’을 통해 첫 코믹 연기에 도전하는 원진아와 출산 이후 첫 예능 나들이에 나선 이정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원진아는 모닝콜이 울리기 전부터 부지런히 일어나 양치질을 시작으로 환기, TV 시청까지 동시에 하는 생활 루틴으로 눈길을 끌었다. 토스트를 먹으며 환복까지 마친 그녀는 집안 가득 놓인 식물에 물 주기부터 꽃꽂이까지 10분 만에 끝내 참견인들을 놀라게 했다.

요가 학원으로 향하던 그녀는 지각이라도 한 듯 서둘러 발걸음을 옮겼지만, 수업 시간 보다 15분이나 먼저 도착하는 부지런한 면모를 보였다. MBTI가 ENFJ 유형인 원진아는 “지각을 하는 일이 거의 없는 편이다. 학교 다닐 때도 창문 여는 사람이 저여야 했다”고 말해 파워 계획형 J 유형인 송은이, 양세형의 격한 공감을 이끌었다. 때아닌 ‘지각 논쟁’이 벌어지자 전현무는 “전혀 공감을 못하겠다”며 의아해 했고, 유병재는 “지각이 뭐가 대수야 하는 표정이다”라고 지적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러한 가운데, 매니저와 함께 식사를 시작한 원진아는 마하급 속도로 밥 두 그릇을 뚝딱 해치우는가 하면, 매니저가 식사를 마치는 동안 외출 준비까지 완료하며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기도. 뿐만 아니라 뮤지컬 배우 출신인 매니저의 도움을 받아 전작에서 뮤지컬 배우 역할을 무사히 해낸 사연을 털어놔 훈훈함을 더했다.

시트콤 ‘유니콘’ 촬영장으로 향하던 원진아는 매니저와 유병재 작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두 사람은 “첫 미팅 때 작가님의 카리스마를 봤다. 조용히 계시다가 가면 벗은 것처럼 말씀을 너무 잘하시더라. 좀 천재적이다”라며 칭찬 릴레이를 펼쳐 이를 보고 있는 유병재 작가를 흐뭇하게 했다.

배우들 중 가장 먼저 촬영장에 도착한 원진아는 제작진을 위해 밥차를 준비하던 유병재 작가와 유규선 매니저를 마주쳤다. 그녀는 밥차 준비 중인 유병재 작가를 위해 보조 셰프로 변신, 신속 정확한 칼질로 양배추 손질을 마친 뒤 사각 김밥까지 완벽하게 만들었다.

촬영 준비를 마친 원진아는 또다시 부스터 모드를 발동해 촬영장까지 빠른 걸음으로 이동했다. 이날 아침부터 누구보다 바쁘게 움직인 그녀는 차곡차곡 모은 시간을 대본 연습에 할애하는 프로다운 면모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출산 3개월 만에 ‘전참시’에 출격한 만능 엔터테이너 이정현의 일상이 펼쳐졌다. 이정현은 출산 후에도 변함없는 동안 미모로 참견인들의 이목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이정현은 요리 고수다운 다양한 조리기구와 범상치 않은 식기들로 가득한 주방에서 이유식 레시피를 연구하는가 하면, 햄을 좋아하는 매니저를 위해 훈제 햄 만들기에 나섰다. 그녀는 테라스로 나가 훈제 항아리에 불을 피운 뒤 삼겹살을 훈연하는가 하면, 히말라야 핑크 소금과 그라나 파다노 치즈, 유기농 후추 3종을 가미한 ‘훈제 햄 냉 파스타’를 뚝딱 만들어 참견인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매니저 역시 이정현의 솜씨에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그 맛을 궁금케 했다.

다음으로 영화 ‘리미트’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이정현은 이승준 감독을 비롯해 배우 문정희, 진서연, 박명훈, 박경혜와 반갑게 인사 나누며 현장 분위기를 밝혔다. 이정현은 문정희와 진서연에게 손수 만든 간장을 선물하며 집들이에 초대했다.

대망의 홈파티 날이 다가왔고 이정현은 문정희, 진서연을 비롯해 김호영과 함께 역대급 홈파티를 벌였다. 그녀는 동시에 다섯 가지 요리를 동시에 만들어 참견인들의 입을 떡 벌어지게 했으며, 예쁜 그릇은 물론 꽃시장에서 손수 공수해 온 꽃을 손질해 홈파티에 걸맞은 플라워 플레이팅 실력을 뽐냈다.

한 자리에 모두 모인 네 사람은 웰컴 샴페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홈 파티를 즐겼다. 이정현은 애피타이저로 연어와 캐비아를 돔에 가둬 훈연 처리한 특급 요리를 내놓았다. 이영자는 예상치 못한 가정용 훈제 장비가 등장하자 “집에서 토치 쓰는 건 진짜 처음 봤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김호영은 “훈연 요리를 집에서 먹는 경우가 없는데, 향부터 싹 들어오니까 너무 좋았다”고 말해 군침을 삼키게 만들었다.

이정현은 두 번째 샐러드 애피타이저에 이어 1인용 냄비 전골과 한식 반찬들로 이뤄진 한상 차림으로 시선을 싹쓸이했다. 송은이와 이영자는 양가 부모님의 생신 상을 직접 차린다는 이정현의 말에 “시어머니 하고 싶다”, “나는 친정 엄마”라며 참아왔던 부러움을 온몸으로 표출하며 즉석에서 사돈 콩트를 선보여 깨알 웃음을 안겼다.

이정현은 마지막으로 크래커 사이에 아이스크림과 팥소를 넣은 디저트로 대미를 장식했다. 참견인들은 역대급 비주얼을 자랑하는 디저트의 등장에 열광했다. 김호영은 “디저트가 맛도 맛인데 세심하기가 이루 말할 수 없다”며 정성 가득한 대접에 감동을 자아내 훈훈함을 더했다.

이 밖에도 김호영은 영화 ‘리미트’ 흥행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아 이정현의 히트곡 ‘와’에 맞춰 흥겨운 춤판으로 분위기를 더욱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이정현 역시 테크노 여전사 시절로 귀환,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214회는 2049 시청률은 2.4%로 토요일 예능프로그램에서 2주 연속 1위를 차지하며 저력을 입증했다. 또한 가구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5.2%, 전국 기준 4.8%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또한 원진아 매니저가 밥을 다 먹을 동안 빠르게 외출을 준비하는 순간은 분당 최고 시청률 6.4%까지 치솟았다.

다음 주 ‘전참시’에는 이국주가 출연해 그녀를 지치게 한 집의 정체는 물론 10년지기 매니저와의 찐친 케미를 보여준다고 한다. 또한 소녀시대로 컴백한 배우 최수영의 귀차니즘에 성실함을 곁들인 일상이 공개된다고 해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