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최민환, 율희 부부가 넷째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 율희 부부가 전라남도 영광에 위치한 율희 외할아버지 댁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율희와 최민환은 아이들과 함께 율희의 외할아버지 댁을 방문했다. 율희는 "한 3년 만인가? 쌍둥이 임신 전에 왔었잖아요"라고 밝혔다. 최민환은 "아윤, 아린이와 함께 가는 건 처음이지. 살짝 설레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최민환은 "저희 퉁퉁이 외할아버지 댁이 전남 영광에 있다. 재율이와 아윤, 아린이와 함께 증조 외할아버지 뵈러 영광까지 왔다"고 설명했다. 최민환, 율희 가족을 기다리고 있던 건 율희의 어머니와 동생 민재였다.

율희의 부모님과 동생, 율희 외할머니, 외할아버지, 이모들까지 총 4대가 한 자리에 모였다. 율희의 큰이모는 "할머니는 잘생긴 사람 좋아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율희의 막내 이모가 낳은 생후 3개월 아기는 최민환에게 처제였다. 재율이가 아이의 머리를 만지자 율희의 아버지는 "어디 이모 머리를 만져"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화면 캡처
최민환은 "신생아를 오랜만에 안아본다"며 신기해했다. 이를 본 율희의 어머니는 "너희 나중에 나이 먹으면 막둥이 하나 낳을 거야?"라고 물었다. 최민환은 "이미 묶었다"고 답했다. 율희는 "이미 수술한 지 1년 넘고 2년이 다 돼서 안 될걸?"이라고 설명했다.

율희의 아버지는 "병원 가서 풀어봐"라고 하기도. 최민환은 "이제 못 풀어요. 대 수술 해야 해요"라고 했다. 또한 율희의 아버지는 "네 막둥이 동생 생기는 게 더 빠르지 않겠냐?"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율희의 어머니는 다급하게 남편의 입을 막았다. 그러자 율희는 "그런데 아빠 얼굴이 폈어. 좋아 보여"라며 웃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