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찬 CP(왼쪽부터),장우혁, 보아, 은혁, 최정남 PD, 김나연 PD./사진=조준원 기자
권영찬 CP(왼쪽부터),장우혁, 보아, 은혁, 최정남 PD, 김나연 PD./사진=조준원 기자


권영찬 CP가 '스우파'와 '스맨파'의 차이를 설명했다.

23일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제작발표회가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Mnet 댄스 IP 크리에이터 크루(권영찬 CP, 최정남 PD, 김나연 PD)와 파이트저지 보아, 은혁, 장우영, MC 강다니엘과 여덟 댄서 크루-뱅크투브라더스, 어때, 엠비셔스, YGX, 원밀리언, 위댐보이즈, 저스트절크, 프라임킹즈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맨파’는 몸으로 증명하는 남자 댄서들의 춤 싸움을 그리며 올여름 다시 한번 대한민국에 댄스 신드롬을 일으킬 전망이다. 프로들의 자존심을 건 대결과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 그리고 이들의 도전과 성장을 담아낸 드라마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

이날 권영찬 CP는 "여자 댄서들과 남자 댄서들의 춤은 확실히 다르다"며 "남자 댄서들의 군무라든지 힘이라든지 춤에 있어서 여자 댄서들의 춤과는 좀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여자 댄서들의 서바이벌과 남자 댄서들의 서바이벌이 많이 달랐다"며 "어떻게 보면 여자 서바이벌은 질투, 여자들의 욕심이 조금 있었다면, 남자들은 의리, 남자들의 자존심이 많이 보여졌던 것 같다"고 밝혔다.

더불어 "그런 부분들이 여자 댄서들의 춤 싸움과 남자 춤 싸움이 다르게 보일 수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