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 "헤어졌다 다시 만난 첫사랑, 결혼했더라…지금 만났다면 결혼" ('이별리콜')


그룹 브레이브걸스의 유정이 일일 리콜플래너로 출연한다.

22일 방송되는 KBS2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첫사랑’에게 이별을 리콜하는 리콜녀 이야기가 그려진다. 브레이브걸스 유정이 일일 리콜플래너로 출연한다.

이날 성유리는 리콜플래너들에게 “첫사랑이 어떤 기억으로 남아있느냐”고 질문을 던진다. 리콜플래너들은 각자 생각하는 ‘첫사랑’의 정의를 내리는데, 저마다 다 다른 기준의 ‘첫사랑’을 이야기했다.

이 과정에서 유정은 자신의 첫사랑을 회상한다. 유정은 “제가 생각하는 첫사랑은 지금도 문득문득 궁금한 사람, ‘잘 지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는 사람”이라고 말한다. 유정의 첫사랑은 19살 만나 24살까지 연애를 했다고.

유정은 “헤어졌다가 다시 만났다. 그런데 그 분은 지금 결혼을 했다. (사랑은) 타이밍인 것 같다. 만약에 지금 그 분을 만났다면 뒤도 안 돌아보고 결혼을 했을 것 같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한다.

또 성유리는 “남자들은 정말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것이냐”고 궁금해하고, 이에 양세형은 “잊지 못한다는 것보다는 지금처럼 첫사랑 이야기를 할 때 기억이 나는 것”이라며 “저도 제 첫사랑이 결혼했다는 이야기까지 전해 들었다”고 덧붙였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