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사진제공=MBC
'나혼산'/사진제공=MBC


원조 대란 유발러로 소상공인에게 긍정에너지를 선사한 화사가 요새 꽂힌 ‘이것’을 공개하며 다시 한번 품절 대란을 예고한다.

오늘(12일) 방송되는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는 솔로 무대를 함께 해준 '팀 화사' 댄서들과 MT를 떠난 화사의 하루가 공개된다.

화사는 ‘팀 화사’ 댄서들을 위한 푸짐한 한 상을 완성한다. 숯불 향을 가득 머금은 삼겹살과 얼큰한 라면에 대장 화사의 입도 제대로 터졌다고. 삼겹살과 라면을 생미나리와 폭풍 흡입하는 화사의 먹방이 시청자들의 입맛을 무한 자극할 예정이다.

화사는 이날 ‘팀 화사’를 위한 스페셜 디저트도 준비한다. 거대한 양푼에 생수, 얼음, 설탕 그리고 '이것'을 넣어 추억의 맛을 선사한다. 화사표 디저트의 맛을 본 ‘팀 화사’ 댄서들은 감탄사 연발은 물론 그릇째 드링킹 하며 화사에게 뿌듯함을 안긴다고. 곱창부터 김부각, 간장게장 등 먹으면 자동 품절되는 원조 '대란의 주인공' 화사가 만든 대용량 음료의 정체가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화사가 ‘팀 화사’ 댄서들 없이 나 홀로 테이블에 앉아 있는 모습도 포착돼 눈길을 끈다. 홀로 태블릿PC를 보고 있는 화사의 심각한 표정에서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예상된다. 이는 ‘팀 화사’가 대장 화사를 위해 준비한 깜짝 서프라이즈. 화사는 “이게 뭐야”라며 예상치 못한 ‘팀 화사’의 선물에 크게 감동했다고. 과연 ‘팀 화사’가 화사 몰래 준비한 서프라이즈가 무엇일지 기대를 모은다.

‘대장’ 화사와 ‘팀 화사’가 서로를 위해 준비한 감동의 서프라이즈 현장은 1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