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2TV ‘미남당’
사진제공=KBS 2TV ‘미남당’


KBS 2TV ‘미남당’에서 악의 ‘최종 보스’이자 재벌 3세 차승원으로 열연 중인 배우 이재운이 ‘정의의 무당’ 남한준(서인국 분)과 팽팽히 대치하며 14회의 엔딩을 장식,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9일 방송된 ‘미남당(연출 고재현 윤라영, 극본 박혜진, 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 AD406)’ 14회에서는 최강그룹 장남 차승원(이재운 분)이 최강그룹 회장 자리를 꿰차기 위해 꾸민 음모의 전말이 ‘작두동 택지개발 기공식’ 현장에서 만천하에 드러났다. 차승원은 자기 명의의 땅을 나라에 비싸게 팔아넘긴 뒤, 택지개발을 빙자한 분양 사기를 통해 최강그룹 회장이 되려고 마음먹고 있었다.

앞선 회차에서는 차승원이 임고모(정다은 분)를 향해 “기공식 앞당기고, 기대심리 최대한으로 끌어들여. 우리는 시공비만 받으면 돼”라며 “개발사업 엎어져도 시공비 절반은 받을 수 있게 계약했잖아? 우린 손해 보는 거 없어”라고 냉혈한다운 모습을 보였다.

또 그는 “고모부가 내 뒤통수 칠 준비하는 동안...너희들은 뭐하고 있었던 거야?”라고 분개하며 고모부인 박동기(김병순 분) 회장을 제거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내 승계에 문제 일으키면 얘기가 달라져”라며 임고모의 바로 옆에 날카로운 펜을 내리꽂아 섬뜩한 내면을 드러냈다. 강렬한 첫 등장으로 최종 보스의 풍모를 풍겼던 배우 이재운은 광기 어린 눈빛, 피도 눈물도 없는 싸늘한 목소리로 모두가 두려워하는 ‘보스’ 차승원 캐릭터를 완벽히 빚어냈다.

하지만 차승원이 이렇게 서두른 ‘작두동 택지개발 기공식’은 남한준의 등장으로 초토화됐다. 여유롭게 기공식의 첫 삽을 뜬 차승원은 귀빈 자리에 당당히 앉아 있었지만, 갑자기 나타난 남한준은 차승원을 비롯한 ‘상위 1% 빌런’들의 죄를 낱낱이 지적하며 스크린에 증거 자료를 띄웠다.

14회의 엔딩은 여유롭게 미소짓는 남한준과 분노에 가득 찬 차승원이 서로를 쏘아보는 모습으로 마무리돼, 과연 어떤 통쾌한 응징이 이어질지 궁금하게 만들었다. 맡는 배역마다 탁월한 연기를 선보이며 명품 배우로 인정받은 배우 이재운이 본격적으로 서인국과 대립하게 될,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 KBS 2TV 드라마 ‘미남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