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디즈니+)
(사진=디즈니+)


디즈니+의 오리지널 예능 '더 존: 버텨야 산다'가 오는 9월 공개를 확정했다.


'더 존: 버텨야 산다'는 인류를 위협하는 재난 속 탈출구 없는 8개의 미래 재난 시뮬레이션 존에서 펼쳐지는 인류대표 3인방의 상상 초월 생존기를 그려낸 리얼 존버라이어티.

먼저 이번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극한의 재난 상황에 맞서 인류 대표로 선정된 유재석, 이광수, 권유리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여기에 각각의 재난 상황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팔각정 모양의 스페셜 게이트와 '인류대표 3인. 8개의 재난 시뮬레이션. 버티는 자가 살아남는다'라는 카피는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포맷의 예능 신세계를 예고해 기대감을 더한다.


유재석X이광수X유리 '더 존: 버텨야 산다', 디즈니+서 9월 공개

이어 티저 예고편에는 역대급 스케일은 물론 생존을 위해, 웃음을 위해 아낌없이 몸을 던진 출연진들의 모습이 이목을 사로잡는다. 특히 좀비 떼의 습격부터 물벼락이 쏟아지고, 총을 든 채 거리를 활보하는 모습은 이들이 직면한 8개의 재난 상황이 무엇일지 그리고 이들이 극한의 상황 속에서 어떤 모습을 선보이게 될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유재석, 이광수, 권유리는 특유의 노련한 입담과 활기찬 에너지로 특급 시너지와 케미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더 존: 버텨야 산다'는 매주 에피소드별로 변화되는 미지의 세계와 살아남기 위해 가상 공간에서 펼쳐지는 출연진들의 특별한 어드벤처는 기존 예능에서 보지 못했던 긴장감과 재미 스펙터클함을 동시에 선사한다. 더불어 매 회 특별한 게스트들의 합류로 보는 재미를 더한다.

한편 이처럼 신선한 설정과 화려한 캐스팅으로 최고의 재미를 전할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더 존: 버텨야 산다'는 오는 9월 공개 예정이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