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사진=KBS 2TV)



봉태규가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다.

3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 봉태규가 아들 시하와 딸 본비의 이름 뜻과 아내의 임신 중에 ‘쿠바드 증후군’을 겪은 경험을 전한다.


이날 봉태규는 아들 시하와 딸 본비 이름의 뜻을 묻는 질문에 “시하는 아내 하시시박 작가님 이름을 거꾸로 해서 ‘시하’고, 본비는 초성을 ‘ㅂㅂ’으로 맞추고 싶어서 ‘본비’로 지었다. 알고 보니 본비가 불어로 ‘Good Life’라는 뜻이더라”라고 말한다.

이어 그는 “그런데 최근 시하가 이름을 바꿔 달라고 하더라”, “시하가 영어 이름을 ‘스피드’로 지었는데, 그런 강렬한 느낌의 이름을 원하는 것 같다”라고 밝혀 웃음을 유발한다.

또 봉태규는 아내가 임신 중에 남편이 메스꺼움, 구토를 겪는 ‘쿠바드 증후군’ 잠깐 겪은 적이 있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병원에 갈 때마다 혹시나 잘 못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긴장을 엄청 한다. 그리고 검사받을 때 속 시원한 느낌으로 얘기를 안 해주신다. 그러니까 긴장해서 메스껍고 잠도 잘 못 자고 잘 못 먹겠더라”라며 당시 상황을 생생히 전했다.


이어 그는 아이가 태어날 때 제일 걱정했던 점이 의외로 “아이가 나오자마자 바로 울어야 하는데 눈물이 안 나오면 어떡하지”였다고 말해 유부남인 정형돈의 깊은 공감과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김종국은 봉태규의 육아 얘기를 듣던 중 “외국 배우들이 아이를 안고 찍힌 파파라치 사진들을 보면 부럽고 멋지더라”라며 ‘할리우드 근육 아빠’에 대한 로망을 드러냈는데, 육아를 하면 시간이 없어 운동을 할 수 없다는 멤버들의 말에 근손실 우려에 대한 걱정으로 울상을 지어 웃음을 자아내 모두를 폭소케한다.

한편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오는 3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