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개그맨 허경환이 예능감을 뽐냈다.

지난 3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허경환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우새 여름 단합대회’가 열린 가운데, ‘상민파’와 ‘준호파’로 팀을 나눠 족구 경기를 진행했다.

‘상민파’의 허경환은 ‘준호파’의 임원희가 실수로 1점을 허용하자 “저렇게 자신 있게 못 하는 사람 처음 봤다”라고 감탄해 큰 웃음을 선사한 것은 물론, 헐리우드 액션을 이용한 몸 개그들까지 선보이며 보는 재미를 더했다.

이어 허경환은 ‘준호파’가 계속해서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자 “어느 구멍에 넣을까”라며 서브 공격을 시도, 곧 바로 득점에 성공하면서 ‘준호파’에게 굴욕을 안겼다.

족구 대회가 끝난 후 점심시간이 시작된 가운데 허경환은 “식구가 돼서 함께 먹으니까 참 좋다”라며 ‘미우새’ 고정 출연을 향한 욕망을 드러내는가 하면, “다들 몰래 ‘미우새’ 스케줄 잡을까봐 걱정이다”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주짓수 경력자 허경환은 “김종국 제압할 수 있다. 제가 ‘미우새’에 들어오면 평화가 찾아올 거다”라며 계속해서 ‘미우새’ 고정 출연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최근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인 허경환은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으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