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사진제공=tvN


배우 김상경이 김민재, 김향기와 함께 호흡한 소감을 전했다.

27일 tvN 새 월화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극본 박슬기, 연출 박원국)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박원국 감독을 비롯해 김민재, 김향기, 김상경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은 각침 못 놓는 천재의원 유세풍(김민재 분)이 반전과부 서은우(김향기 분)와 괴짜스승 계지한(감상경 분)을 만나 심의로 거듭나는 행복 처방극. 유쾌한 웃음과 힐링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김상경은 "저는 현장에 향기 때문에 나간다"라며 "촬영장 갈 때 항상 기쁜 마음으로. 오늘 향기가 어떻게 나올까 밥은 뭘 먹었을까 하는 생각으로 간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촬영장에서 민재, 향기와 제일 많이 만나는데, 나이 차이가 나지만 항상 기쁘게 촬영할 수 있는 건 다 열려있는 마음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어린 친구들과 재미있게 촬영하려고 노력하는데 제가 주책을 떨면 많이 따라와 줘서 현장이 항상 하하 호호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심지어 우리 팀에 잠깐 온 조연 연기자분께서 이런 분위기에 놀랐다"라며 "제가 한마디 했다. '메롱 약오르지롱'"이라고 전했다.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은 오는 1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