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사진=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그룹 브레이브걸스가 첫 단독 미국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25일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브레이브걸스는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LA 공연을 마지막으로 ‘BRAVE GIRLS 1st U.S. TOUR’(브레이브걸스 퍼스트 유에스 투어)의 막을 내렸다.


브레이브걸스는 지난 9일 필라델피아를 시작으로 뉴욕, 마이애미, 애틀랜타, 시카고, 댈러스, 덴버, 샌프란시스코, LA까지 총 9개 도시를 방문해 첫 단독 미국 투어를 개최했다.


이들은 역대 히트곡 ‘롤린 (Rollin’)’, ‘운전만해 (We Ride)’, ‘치맛바람 (Chi Mat Ba Ram)’은 물론, 앨범의 수록곡 무대들과 ‘퀸덤 2’에서 선보였던 ‘Whitle’(휘슬)까지 풍성한 셋 리스트로 스테이지를 꽉 채웠다.


특히 지난 10일(현지시간)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열린 ‘KOREA GAYOJE’(코리아 가요제) 무대에서는 5천여 명의 관객들이 ‘롤린 (Rollin’)’을 떼창하는 등 멤버들을 향한 무한 애정을 보여 브레이브걸스의 글로벌 존재감을 톡톡히 뽐냈다.


또 미국의 방송국 NBC Chicago에서는 브레이브걸스의 첫 단독 미국 투어를 조명하고 직접 인터뷰를 통해 브레이브걸스를 “최고의 컴백 스토리로 K 팝 역사를 만든 한국의 걸그룹”이라고 소개해 글로벌 팬들의 눈길을 끌었다.


첫 미국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친 브레이브걸스는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이번 미국 투어를 통해 먼 곳에서도 브레이브걸스를 응원해 주고 사랑해 주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다. 받은 사랑에 보답하겠다.”, “뜨겁게 응원해 준 팬분들 덕분에 9번의 투어가 어떻게 흘러갔는지 모를 정도로 값지고 행복한 시간들을 보낸 것 같다.”라며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