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tvN ‘환혼’
사진제공=tvN ‘환혼’


‘환혼’ 이재욱을 향한 정소민의 입덕 부정이 시작된다.

시청자들의 입소문에 힘입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기세가 치솟고 있는 tvN 토일드라마 ‘환혼’ 측은 22일(금) 무덕이(정소민 분)의 입덕 부정기가 담긴 스틸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장욱(이재욱 분)은 새로운 미션, 심서의 비밀이 연정이라는 사실을 깨달은 후 무덕이의 마음을 읽어냈다. 장욱은 무덕이가 “기다리고 있어. 나도 거기로 갈게”라는 말과 함께 건넨 하인 모집 공고를 무덕이의 연서로 받아들인 것. 이에 무덕이가 ‘내가 보낸 것은 보여서도 안 되고, 전해서도 안 되는 어리석고 불쌍한 나의 연서다’라며 본심을 자각하는 한편 이는 누구에게도 들켜서는 안 될 속마음인 만큼 향후 펼쳐질 이야기에 궁금증이 높아진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에는 속마음이 들통난 후 머리와 감정이 비동기화를 일으키고 있는 무덕이의 모습이 흥미를 유발한다. 청소하는 와중에도 장욱의 일거일동을 예리하게 주시하는 무덕이의 불꽃 눈빛이 포착됐는데, 제자를 어떤 방법으로 남들보다 더 빠르고 강하게 레벨업시킬지 매의 눈을 발동시키고 있다. 하지만 이어진 스틸 속에는 무덕이의 뚝딱이 모드가 포착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장욱과 거리를 두면서도 그의 눈빛, 행동 하나에 마음이 급격히 흔들린 듯 무덕이가 동공지진을 일으키며 일시정지 상태가 돼 어떤 상황이 생긴 것 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 가운데 현재 무덕이에게 있어 최우선순위는 기력을 회복해 살수 시절의 제 힘을 되찾는 것. 이에 천하제일 살수의 자존심까지 내던진 채 송림 하인 선발대회에 출전할 만큼 무덕이가 믿고 의지할 곳은 장욱 한 명 뿐이며 지고 있는 삶의 무게가 버거운 만큼 그에게 사랑은 사치인 상황. 과연 무덕이의 장욱 입덕 부정기는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환혼’ 11회 본 방송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tvN ‘환혼’ 제작진은 “무덕이가 들통난 진심을 수습하기 위해 제자 장욱의 레벌업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고 운을 뗀 뒤 “하지만 감정의 혼란을 겪게 될 무덕이의 언행불일치가 유쾌한 웃음 속 색다른 재미와 설렘을 더하면서 예상치 못한 순간 심쿵하게 될 예정이다. 우기더기의 변화를 지켜봐달라”며 기대를 당부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