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조세호와 주우재가 유재석과의 친분을 드러냈다.

21일 KBS 2TV 예능프로그램 ‘홍김동전’(연출 박인석, 이명섭)의 제작발표회가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박인석, 이명섭 PD를 비롯해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장우영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홍김동전’은 홍씨 김씨의 동전으로 운명이 체인지 되는 피땀눈물의 ‘구개념버라이어티’. ‘1박2일 시즌3’, ‘언니들의 슬램덩크1,2’, ‘구라철’의 박인석 PD와 ‘배틀트립’의 최은영 작가가 의기투합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날 조세호는 "유재석 씨는 모든 프로그램 할 때 응원을 항상 보내주신다"며 "이번 '홍김동전' 멤버에 관해 물어보셔서 진경이 누나를 얘기하니까 바로 웃더라. 숙이 누나도 마찬가지였다. 그거면 다 된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제발회 오면서 유재석 씨에게 전화가 왔다"며 "'오늘은 뭐하니'라고 묻길래 '홍김동전' 제작발표회에 간다고 했더니 '오늘 가서 말실수를 좀 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그러면서 '작은 이슈가 하나 생겼으면 좋겠다'고 얘기해주셨다. 감사한 덕담이다"라고 전했다.

주우재 역시 임영웅을 언급했다. 그는 "얼마 전 유재석 형님과 통화했다"며 "'요즘 많이 나오더라. 네가 가진 거에 비해 너무 많이 나오는 것 아니니' 라고 덕담해주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지금 하는 프로그램 중에 세호 형이랑 하는 게 있다. 거기서 저한테 좋은 말씀 많이 해주신다. 이렇게까지 많이 챙겨주는 형을 본 적이 없다'고 했더니, '정말 부탁인데 한마디만 전해달라'고 하시더라. '닥쳐'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홍김동전’는 오늘(21일) 저녁 8시 30분 첫 방송 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