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사진제공=MBC
'전참시'/사진제공=MBC


홍현희, 제이쓴 부부와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깜짝 만남이 성사된다.

오늘(16일) 방송되는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08회에서는 이효리, 이상순이 제주도로 태교 여행을 온 홍현희, 제이쓴을 위해 집밥을 대접한다.

이날 방송에서 홍현희는 제이쓴과 전 매니저와 의기투합해 셀프 만삭 화보 촬영에 도전한다. 양갈래 헤어스타일에 밀짚모자까지 휴양지 룩으로 드레스업한 홍현희는 아기자기한 소품을 활용해 세상 단 하나뿐인 만삭 화보 촬영을 이어간다.

특히 제이쓴과 전 매니저는 완벽한 만삭 화보를 위해 진땀을 뻘뻘 흘렸다는 후문. 과연 홍현희의 첫 셀프 만삭 화보는 성공했을지 이목이 쏠린다.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홍현희를 위해 깜짝 등장해 스튜디오를 뜨겁게 달군다. 이효리는 재치 있는 입담을 뽐내며 이상순과 티키타카 부부케미를 발산한다.

또한 홍현희가 이효리에게 준 선물을 탐내던 이상순은 제이쓴에게 몰래 문자를 보낸 사연을 털어놓는다. 이효리와 이상순은 만삭의 몸이 된 홍현희를 위해 집에서 직접 가져온 재료들로 요리 실력을 뽐낸다. 이효리의 ‘히든 메뉴’부터 ‘특급 재료’까지 두 사람이 선보일 집밥은 어떤 모습인지 기대감을 자아낸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와 이효리, 이상순 부부의 만남은 오늘(1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최근 이효리는 데뷔 25년 만에 울프컷 스타일로 파격 변신에 나섰다. 최근 이효리는 자신의 팬카페에 "동네 미용실 갔다가 망했다"고 남기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