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연예계 대표 절친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집사부일체’에 전격 출연한다.

영화 ‘헌트’로 23년 만에 한 작품에서 만나게 된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SBS ‘집사부일체’에 동반 출연한다는 소식이 알려져 화제다. 두 사람은 오는 8월 ‘집사부일체’의 사부로 출연해 이승기, 양세형, 김동현, 은지원, 도영을 만난다. 두 사람의 이번 ‘집사부일체’ 출연은 영화 ‘헌트’ 홍보 활동 중 유일한 방송 예능 일정으로 더욱 더 큰 기대를 모은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그동안 쉽게 털어놓지 못했던 연기 인생에 대한 이야기 등을 속시원히 털어놓는다. 또한, ‘청담 부부’라는 애칭으로 불릴 만큼 막역한 두 사람은 절친다운 거침없는 입담과 ‘찐친 케미’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마음 사냥에 나설 전망이다.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출연하는 ‘집사부일체’는 8월 초 공개된다.

한편, 오는 10일 개봉하는 영화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들이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이정재, 정우성, 전혜진, 허성태, 고윤정 등이 출연하며, 이정재 감독의 첫 연출 데뷔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