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사진제공=tvN
'이브'/사진제공=tvN


서예지와 박병은의 사랑이 파국으로 치달았다. 박병은이 서예지의 계략적 접근과 복수 설계를 모두 알아챈 것.

지난 1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 시청률은 3.4%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기업 LY에 대한 복수 소송을 앞두고 강윤겸(박병은 분)의 곁을 떠나려던 찰나, 그에게 복수 설계를 모두 들킨 이라엘(서예지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라엘은 윤겸과 소라(유선 분)에게 정체가 탄로났기에 복수를 서두르고자 했다. 하지만 복수 동반자인 장문희(이일화 분)에게 연락이 닿지 않았고, 곧 소라가 그녀를 납치했음을 알게 됐다. 이에 라엘은 소라를 찾아가 내연남의 존재와 서은평(이상엽 분) 피습 사건을 언급하며, 문희를 무사히 돌려보내면 윤겸의 곁을 떠나겠다고 거래를 제안했다. 이후 라엘은 윤겸을 떠나기 전 복수 소송을 위한 결정적 증거인 친부의 회사 제딕스를 기업 LY에게 넘긴 계약서 원본을 확보하고자 그의 금고에 다시금 접근했지만, 비밀번호는 바뀌어 있었다.

윤겸은 소라에게 라엘의 본명을 들은 뒤 라엘이 무언가 감추고 있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었다. 결국 윤겸은 라엘을 미행하기에 이르지만, 곧 어떤 사랑을 하고 있냐는 은평의 질문에 다시금 라엘을 향한 사랑과 믿음을 확고히 했다. 이에 윤겸은 자신의 금고에 들어가려는 라엘의 모습을 CCTV로 확인한 뒤, 금고에 들어갈 구실을 제공하며 비밀번호를 알려줬다.

라엘은 윤겸의 도움으로 계약서 원본을 확보하는데 성공한 데 이어, 한판로(전국환 분)와 김정철(정해균 분)이 기업 LY 피해자 연대 소송에 대해 알게 됐다는 말을 듣고 윤겸의 곁을 떠나고자 했다. 하지만 이를 알리 없는 윤겸은 자신의 주식을 양도하는 위임장까지 건네며 모든 것을 내어주는 사랑을 내비쳤고, 라엘은 윤겸의 진심에 눈물을 떨궜다. 이에 라엘은 윤겸의 곁을 떠나기 전 단 한번이라도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털어놓고자 했다.

하지만 곧 라엘의 복수에 예기치 못한 변수가 생기며 위기가 도래했다. 라엘은 연락이 되지 않던 문희의 녹음기가 켜지자 그녀의 위치를 파악하기 위해 비밀의 방으로 향했고, 소라가 아닌 한판로의 집 근처임을 알게 돼 초조함을 감출 수 없었다. 동시간 윤겸은 검사로부터 기업 LY 피해자 연대 소송 자료를 받은 데 이어, 소송 대표자가 라엘의 모친인 문희라는 사실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 더욱이 윤겸은 비밀 금고에서 제딕스 계약서가 사라진 것까지 확인하고 곧장 라엘을 찾기 시작했다. 이에 라엘의 스튜디오로 향한 윤겸은 소리로 라엘을 유인해 밖으로 나오게 한 뒤, 그녀가 나온 비밀의 방으로 들어섰다.

이윽고 윤겸은 분노와 충격에 휩싸일 수밖에 없었다. 윤겸은 자신의 폰을 해킹한 듯한 모니터 화면과, 자신을 중심으로 거미줄처럼 연결되어 있는 주변 인물들의 사진들을 비롯해 기업 LY의 기사까지 복수를 위한 모든 것들이 즐비해 있는 모습을 확인했다. 이에 윤겸은 라엘을 향해 “대체 언제부터 준비한 거야? 차라리 돈을 빼앗고 회사를 빼앗지. 내 인생을 짓밟는 건 아니잖아. 넌 내 심장에 칼을 꽂았어”라며 거칠게 분노를 토해내며 폭행했다.

하지만 이내 자신 때문에 고통스러워하는 라엘을 보고 이성을 되찾은 윤겸은 깊은 배신감과 절망감에 휩싸여 오열해 이후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궁금증을 높였다. 더욱이 복수 소송을 목전에 두고 모든 계획을 들켜버린 라엘의 복수가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걸고 펼치는 한 여자의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격정멜로 복수극. 14일 오후 10시 30분 14회가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