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때리는 외박'/사진제공=SBS
'골때리는 외박'/사진제공=SBS


‘FC개벤져스’가 수중 게임 도중 난투극을 벌이며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SBS 예능 ‘골 때리는 외박’에서는 ‘FC개벤져스’ 감독 김병지의 지휘로 정신력 강화 수중 게임이 펼쳐진다. 그간 ‘개벤져스’의 패인을 ‘넘치는 배려심’이라고 꼬집으며 멤버들을 두 팀으로 나누어 치열한 경쟁을 맞붙인 것.

이에 ‘개벤져스’ 멤버들은 개개인의 승부욕을 내비치며 릴레이 달리기, 깃발 뺏기 등 극한의 수중 게임에 임한다. 첫 번째로 진행된 릴레이 달리기에서부터 개벤져스 멤버들은 열정적인 모습을 보인다. 신고 있던 신발을 벗어 던지고 맨발투혼을 보이며 바다에 뛰어들어가 모두를 놀라게 한 것.

멤버들의 맹활약 속에 이어진 깃발 뺏기 게임에서는 심지어 몸을 불사르는 수중 육탄전까지 펼쳐진다. 상대의 깃발을 뺏기 위해 서로를 잡고 물에 빠트리거나 물 폭탄을 날리며 뒤엉킨 멤버들은 뜻밖의 몸개그를 펼치며 온몸으로 예능감을 표출한다. 이렇게 점점 게임의 열기가 고조되자 급기야 이은형이 대선배인 조혜련의 머리채까지 잡는 사건이 발생, 이를 본 MC들과 감독 김병지는 크게 놀라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고.

이렇게 승부에 목숨을 건 경기는 ‘개벤져스’ 멤버들뿐만 아니라 감독 김병지도 마찬가지. 후끈 달아오른 현장 속에서 MC 이진호가 김병지에게 또 다른 대결을 제안한 것. 이진호는 남자들끼리 깃발 뽑기 게임을 펼쳐 “지는 사람이 뒷 머리카락을 자르자”라며 김병지를 도발, 이에 승부사 김병지도 물러서지 않고 흔쾌히 승낙하며 빅매치가 성사된다.

이진호의 대결을 수락한 김병지는 선수 때부터 한결같이 유지했던 머리 스타일을 고수하기 위해 악바리 정신으로 게임에 임하기 시작한다. 김병지는 예전 국가대표 시절을 방불케 하는 놀라운 스피드로 물살을 가르며 돌진한다. 이에 질세라 이진호도 엄청난 힘을 발휘하며 김병지를 막아서 막상막하 대결을 펼친다. 결국 남자의 자존심과 뒷머리 운명을 건 진검승부에 두 사람의 희비가 엇갈렸다는 후문.

치열하게 펼쳐진 ‘FC개벤져스’의 수중 훈련은 오는 13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골 때리는 외박’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