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콘텐츠팀 유기환 매니저.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콘텐츠팀 유기환 매니저.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가 예능 부문에 투자를 늘려갈 계획이다.

12일 서울 명동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넷플릭스 한국 예능 상견례'가 열렸다. 넷플릭스 서울 오피스 콘텐츠팀 예능 부문 유기환 매니저가 참석해 질문에 답했다.

한국 시청자들이 좋아할 만한 넷플릭스 예능만의 포인트에 대해서 유기환 매니저는 "시청자들이 넷플릭스 예능에서 기대하는 부분은 ‘TV와 다른 콘텐츠’인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스트리밍 서비스의 특성상 자신의 시간을 할애해 선택하는 구조다. 틀어놓으면 방영되는 예능보다는 ‘새로운 소재’, ‘못보는 그림’을 좋아해주고 기대해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예능팀은 그런 콘텐츠를 선보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숫자’도 중요하다. 1년에 1~2개를 내놓을 때는 그런 부분을 충족시켜야 하는 게 맞는데, 앞으로 한두 달에 1개씩 내놓을 때는 다르게 접근해야 한다고도 생각한다. ‘넷플릭스 예능 보러 들어가야지’라는 생각을 하게 해야 할 것 같다. 새로운 예능, 익숙한 예능을 많이 선보일수록 인식은 변할 것"이라고 전했다.

투자 비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비용을 밝힐 순 없지만 올해 작년보다 예능 부문에 있어서 훨씬 많은 투자를 하고 있고, 내년에 더 많은 투자를 할 것이다. 많은 예능을 선보이기 위해 투자를 지속적으로 늘려가고 있다"고 밝혔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