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아이오케이 컴퍼니)
(사진=아이오케이 컴퍼니)


구혜선이 수상 상금 전액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이어갔다.


12일 소속사 아이오케이 컴퍼니 측은 "구혜선이 제24회 쇼트쇼츠 국제 단편영화제 관객상 수상 상금 전액을 현재 재학중인 모교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쇼트쇼츠 국제 단편영화제'는 매년 일본에서 개최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단편 영화제로, 구혜선은 자신이 연출한 단편 영화 '다크 옐로우'로 아시아 경쟁 부문 관객상을 수상했다.

현재 구혜선은 성균관대학교 영상학과에 재학중이며 해당 기부금은 성균관대학교 내 후배 사랑 학식 지원 기금인 '선배가 쏜다' 캠페인을 통해 사용될 예정이다.


아이오케이 컴퍼니 관계자는 “상금이 보다 뜻깊게 쓰일 수 있도록 알아보던 찰나에 어려운 경제 상황으로 학식을 거르는 학생들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배우가 직접 기부의 뜻을 전했다"며 "성실히 학업에 임하는 학우들에게 미약하게나마 도움이 되길 바라는 마음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구혜선은 에세이와 각종 전시회 개최를 통한 수익금을 독거노인, 소아암 병동, 백혈병 환우회, 코로나19 희망 브릿지 등에 기부하며 꾸준한 선행을 이어왔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