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희 "김태호 화백, 범접할 수 없는 작품 그려"
이광기 "작업실 내부에 '천국의 계단' 있어"
사진=유튜브 채널 '김원희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김원희TV' 영상 캡처


방송인 김원희가 단색화의 거장 김태호 화백을 만났다.

김원희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원희TV'에 '소문난 화백님의 억소리 나는 작품을 만나러 가 봤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원희는 이광기와 함께 김태호 화백의 작업실을 방문했다. 그는 "광기 오빠네 스튜디오에서 작품을 봤는데 내가 감히 범접할 수 없는 작품이더라"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그것도 그거지만, 이 마당, 정원 수준이 굉장하시다. 옛날에 지나가다가 봤는데 저녁에 봐서 제대로 이번에 구경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광기는 마당에 있는 나무를 보며 "난 깜짝 놀랐다. 이게 향나무이지 않냐? 이렇게 멋있는 수 억원 짜리 향나무 같다"고 평했다. 김원희는 "정말 좋다. 그러면 여기를 매일 아침 나와서 산책을 하시냐?"며 김 화백에게 질문했다.

김 화백은 "그럴 시간이 없다. 안에서 작업만 한다"라며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이광기는 "근데 여기 이 공간은 누리는 사람이 따로 있는 것"이라며 "여기 오시는 분들이 사진을 많이 찍는다. 또 이 건물 내부로 들어가면 천국으로 가는 길이 있다"라고 말했다.

건물 내부에 있는 김 화백의 작품들이 공개됐다. 김 화백의 대표작은 '내재율'. 이광기는 "(작품 안에 있는)겹겹이 쌓여 있는 것들을 화백님이 제작한 칼로 계속 깎다보니 색깔이 나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작품 하나를 만들 때 약 3개월의 시간이 걸린다고. 이광기는 "중요한 것은 갤러리에 손님들이 오시면 선생님의 70년대 작품들부터 쭉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김 화백은 "처음에는 쌓아 올리는 작품을 만들었다. 쌓아 올리던 어느 날 긁어내고 싶은 충동이 생기더라. 그래서 싹다 긁어내게 된 것이다"라며 작품의 초기 구상을 고백했다.

또한 이광기가 처음 언급했던, '천국의 계단'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광기는 창문 사이로 보이는 꽃을 가리키며 "저 꽃. 저것 역시 하나의 작품이다"라고 했다. 꽃을 본 김원희는 "정말 예쁘다"라며 감탄하기도.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