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사진=KBS 2TV)


고은아가 테니스 코치와의 소개팅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9일 방송되는 KBS 2TV ‘빼고파’11회에서는 최근 ‘열애설 주인공’인 테니스 코치와 소개팅을 했던 고은아가 그 후의 상황을 전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앞선 방송에서 고은아는 열애설로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테니스 코치와 소개팅을 했다. 자연인 방효진 대신 여배우 고은아로 테니스 코치와 마주한 그녀는 시종일관 소녀 같은 모습을 보였고, 테니스 코치 역시 넘치는 매너와 다정한 매력으로 고은아를 설레게 했다.


‘빼고파’에 마음을 간지럽히는 설렘과 동시에 기분 좋은 긴장감을 가져왔던 두 사람의 만남에 시청자들도 열렬하게 반응했고 ‘빼고파’ 멤버들도 소개팅 후 고은아와 테니스 코치의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날 배윤정은 고은아를 향해 “그린 라이트야?”라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고, 고은아는 민망한 듯 크게 웃음을 터뜨린다. 이어 고은아는 “지금 너무 좋다”라고 답해 ‘빼고파’ 멤버들을 환호케 했다.


또 고은아는 멤버들은 진정시킨 후 썸을 이어가고 있다는 제스처를 취하면서 미소를 감추지 못한다는 전언이다.


한편 ‘빼고파’ 11회는 9일 토요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이준현 텐아시아 기자 wtcloud8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