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딸, 7개월 만에 890g 미숙아로 태어나" 이재훈, 핏덩이에 수술시켜야 했던 심정('특종세상')


[종합] "딸, 7개월 만에 890g 미숙아로 태어나" 이재훈, 핏덩이에 수술시켜야 했던 심정('특종세상')
[종합] "딸, 7개월 만에 890g 미숙아로 태어나" 이재훈, 핏덩이에 수술시켜야 했던 심정('특종세상')
[종합] "딸, 7개월 만에 890g 미숙아로 태어나" 이재훈, 핏덩이에 수술시켜야 했던 심정('특종세상')
[종합] "딸, 7개월 만에 890g 미숙아로 태어나" 이재훈, 핏덩이에 수술시켜야 했던 심정('특종세상')
[종합] "딸, 7개월 만에 890g 미숙아로 태어나" 이재훈, 핏덩이에 수술시켜야 했던 심정('특종세상')
사진=MBN '특종세상' 영상 캡처
사진=MBN '특종세상' 영상 캡처
개그맨 이재훈이 딸을 위해 귀촌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전라북도 임실에서 지내고 있는 개그맨 이재훈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재훈은 과거 '개그콘서트'에서 '생활사투리', '도레미 트리오' 등 코너로 인기를 모았다. 3년간 2개 코너 출연으로 2년 연속 최우수코너상을 받기도 했다. 이재훈은 "자고 일어나니 스타가 돼 있었다. CF, 행사, 출연료도 들어오고, 하루에 5000만원씩 번 적도 있다"고 회상했다.

이재훈은 딸의 학교에서 일일 교사가 되어 구연동화 수업을 진행했다. 열정적인 수업에 아이들은 즐거워했다. 딸은 수업을 마치고 가려는 아빠에게 "가지 말아라"며 눈물을 흘렸다. 놀란 이재훈은 주저앉아 딸을 달랬다. 이재훈은 "소은이를 데려가고 싶은 마음이 있는데, 지금은 아닌 것 같다. 내가 참아야할 것 같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이재훈이 귀촌한 이유는 딸의 건강을 위해서였다. 이재훈은 "소은이(딸)를 위해서 임실에서 살게 됐다. 소은이가 좀 느리다 보니까 학교도 1년 늦게 보냈다. 그러지 않고서는 제가 여기 살 이유도 없다. 어떻게 보면 소은이의 건강이 가장 컸다"고 귀촌 이유를 밝혔다.

이재훈의 딸은 미숙아로 태어나 여러 차례 생사의 고비를 넘기며, 3년간 병원 생활을 했다고 한다. 이재훈은 "(아내가) 조산을 해서 딸이 기관 절개 수술을 했다. 소은이는 7개월 만에 890g으로 태어났다"고 밝혔다. 작게 태어나 폐가 미성숙했던 소은이는 인큐베이터조차 들어가지 못했다고 한다. 이재훈은 "호흡이지 않나. 사람이 죽고 사는 건 기본이 숨을 쉬냐, 안 쉬냐 아니냐. 의사가 좀 더 큰 병원에서 치료 받는 게 나을 거 같다고 해서 포기할 수 없지 않나. 앰뷸런스로 이동했다. 이걸 호흡기를 짠다고 한다. 병원 가는 동안 짜는 거다. 잣은 핏덩이는 그거에 의존해서 호흡하는 거다. 도착해서는 그런데 좀 무서웠다. 거기서 제2의 소은이 살리기 작전에 들어갔다"고 위급했던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미숙아들한테 탈장이 잘 일어난다더라. 소은이는 괜찮았다. 소은이는 기도 삽관을 했고 코로 밥을 넣어 줬는데 소화를 시켜냈다. 폐도 같이 커져서 호흡을 할 수 있으면 좋았는데 그게 안 되니까 병원에서 기관 절개를 하자더라. 안 하고 싶었는데 안 하면 죽는다고 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재훈 아내는 "그때가 가장 힘들었다. 저도, 남편도 많이 울었다. 이제 폐가 성숙했는데도 처음에 안 좋았던 부분은 그대로 가지고 크고 있다. 지금도 조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훈은 딸이 수술 자국을 가릴 수 있도록 직접 스카프도 매줬다. 이재훈은 "솔직히 말하면 아직도 살얼음판을 걷는 기분"이라며 딸을 향한 애타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재훈 아내는 "예전보다 소은이가 건강해졌으니 좋게 생각해라. 안 좋게 생각하면 소은이에게 그 마음이 전달된다"고 남편과 딸을 걱정했다. 이재훈은 "지금까지 해 왔으니까 힘내자"며 기운을 불어넣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