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론 스테이션' 김준한./사진제공=멜론
'멜론 스테이션' 김준한./사진제공=멜론


쿠팡플레이 오지지널 ‘안나’ 김준한이 출연했던 작품들에 대한 다채로운 에피소드를 전한다.

6일 멜론은 “김준한이 오늘 오전 10시 공개될 멜론 스테이션 내 박선영 아나운서가 진행하는 영화음악 프로그램 ‘영화& 박선영입니다’에 출연해 최근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 ‘안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고 밝혔다.

김준한은 ‘안나’에서 젊은 나이에 자수성가한 유망한 벤처기업의 대표이자 안나(수지 분)와 사랑 없는 결혼을 하는 지훈 역을 맡았다. 매 작품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하고 있는 김준한은 ‘안나’를 통해 또 다시 놀라운 연기 변신과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며 호평 받고 있다.

이에 김준한은 ‘영화& 박선영입니다’를 통해 ‘안나’와 관련한 비하인드 스토리는 물론이고 기존에 출연했던 ‘슬기로운 의사생활’, ‘허스토리’ 등 다양한 작품에 대한 솔직한 토크를 펼친다.

우선 김준한은 “’안나’는 가장 고민 많고 임하기 힘든 작품이었다”고 털어놓는다. 수지와의 연기에 대해서는 “수지의 연기를 직관했다. 배우로서 수지가 벽을 넘어서는 과정을 느끼게 됐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는다.

또한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짝사랑하는 교수에게 거침없이 직진하는 레지던트 의사 안치홍 역으로 열연했던 것과 관련해 “짝사랑 때문에 실제로 한동안 마음 아팠다. 조정석이 역할로서 미웠다”고 배우로서 작품에 완전히 몰입했던 이야기를 전할 예정이다.

이날 김준한은 솔직하고 재치 넘치는 입담에 이어 ‘고스트 스토리’, ‘콜드워’ 등 추천 영화와 양희은, 이적, 강승원의 노래 등 추천곡까지 소개하며 개인적인 취향을 드러내는 시간도 가진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